해외순방 尹 비속어 논란… 野 "남은 건 이 XX뿐" 집중 포화

美의회 지칭하며 "이 XX들이
승인 안하면 바이든이 쪽팔려…"
野 "외교참사, 대국민 사과해야"
여당 내서도 비판 목소리 나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해외순방 尹 비속어 논란… 野 "남은 건 이 XX뿐" 집중 포화
김원이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한덕수 국무총리에게 질문하고 있다.<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막말 논란은 정치권에 겉잡을 수 없는 파장을 불러일으켰다. 대통령실이 유감을 표명했지만 소용이 없었다. 논란은 국회로 옮겨붙었다. 더불어민주당은 온·오프라인을 막론하고 윤 대통령을 향해 전방위적인 공세를 펼쳤고, 당혹감을 감추진 못한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의견이 갈렸다. 특히 국회 대정부질문에서는 민주당 의원이 논란의 영상을 직접 상영하기도 했다.

김원이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2일 국회 교육·사회·문화 분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윤 대통령이 막말을 하는 동영상을 틀었다. 동영상에는 윤 대통령이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 펀드 제7자 재정공약' 회의장에서 나오면서 주변 사람들에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한 총리는 동영상을 봤느냐는 김 의원 질의에 당황했다. 그는 "얘기는 들었지만 어떤 상황에서 저런 말씀을 하셨는지 명확히 여기서 단정할 수는 없다"고 답했다.

김 의원은 "다른 자리도 아니고 미국 대통령과의 공식 행사장에서, 미국 국회는 '이XX'로, 미국 대통령은 '쪽팔려' 한 방으로 보내버리셨다"고 지적했다.

이에 한 총리는 "그 얘기가 명확히 들리고, 통역도 됐고, 그래서 (그 말이) 바이든 대통령에게 들어갔느냐"며 윤 대통령의 '사적 발언'었다는 취지로 엄호했다.

윤 대통령의 막말 공방은 오전부터 전방위적으로 이뤄졌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윤 대통령의 막말이 공개되자 마자 전방위적으로 공세를 퍼부었다.

오영환 원내대변인은 국회에서 정책조정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윤 대통령이 자당 이준석 대표를 향해 '이땡땡 저땡땡' 지칭했다는 소문이 있었는데 그 어느 때보다도 국익을 위해서 조심스럽게 행동해야 하는 정상 외교 자리에서 그것도 미 의회를 향해 욕설을 하는 모습이 포착됐다"면서 "대통령의 이런 욕설 입버릇이 타국 의회를 향하는 모습이 영상에 담기며 정상 외교 자리에서 국익과 국격은 나락으로 떨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IRA법 관련 국내 전기차 산업 보호를 위해 최대한의 성과를 기대한 국민에게 윤 대통령이 남긴 것은 욕설 사고 핵폭탄뿐"이라고 맹비난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윤 대통령을 직격했다. 강병원 의원은 "말 한마디, 손짓 하나에 국익이 좌우될 수 있다는 사실마저 망각한 대통령의 즉각적인 대국민 사과와 외교라인 전면 쇄신을 촉구한다"며 "존재 자체가 리스크인 대통령, 정말이지 처음"이라고 했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면서 논란을 피하기 위해 애썼다. 관련 질문에도 일절 답하지 않았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이 '윤 대통령의 비속어와 관련해 당의 입장은 무엇인가'라고 묻자 "입장이 없다"고 못박았다. 주 대표는 기자들에게 불쾌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그쪽(민주당) 입장을 듣지 여당이 왜 사안마다 입장을 다 내야되나"라며 "이 정도 하자. 너무 많이 물어보면 우리가 (기자들이) 의도를 가지고 묻는 걸로 오해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비판이 제기됐다.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논란의 동영상을 게시한 뒤 "윤석열 대통령님,정신 차리십시오. 정말 ×팔린 건 국민들입니다. 부끄러움은 정녕 국민들의 몫인가요"라는 글을 남겼다.

국회 상임위원회에서도 윤 대통령의 막말 논란을 두고 난타전을 벌였다. 이원욱 민주당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 종료 직전 의사진행 발언을 신청해 "관련 상임위로서 우리라도 나서서 즉각적인 사과 성명이라도 발표하는 게 필요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윤호중 민주당 의원도 "외교적으로 대재앙이고 대참사"라며 문제를 제기했다. 그러자 국민의힘 소속 윤재옥 외통위원장은 "대통령이 순방으로 외교 활동을 하고 있는 중이란 점을 감안해달라"며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여야 간사들과 상의해 필요한 조치가 있다면 하도록 하겠다"며 회의를 종료했다. 김세희·한기호·권준영기자

saehee0127@dt.co.kr



김세희·한기호·권준영기자 saehee012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