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용 "조건 많이 바뀌었다"… 내달 `빅 스텝` 시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창용 "조건 많이 바뀌었다"… 내달 `빅 스텝` 시사
이창용 한은 총재가 "0.25%포인트 인상 전제 조건이 많이 바뀌었다"고 하면서 '빅 스텝' 가능성을 시사했다. 연합뉴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22일 "기준금리 0.25%포인트(p) 인상의 전제 조건이 많이 바뀌었다"며 다음 달 '빅 스텝'(한꺼번에 기준금리 0.50%p 인상)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 총재는 이날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비상 거시경제금융 회의 직후 '0.25%p 인상 기조가 아직 유효하냐'는 취재진 물음에 "0.25%p 인상의 전제 조건이 많이 바뀌었다"면서 "지난 수 개월간 드린 포워드 가이던스(사전예고지침)에는 전제조건이 있다. 포워드 가이던스 이후 가장 큰 변화는 연준의 최종 기준금리에 대한 시장 기대가 오늘 새벽 파월 의장이 얘기했듯 연 4% 수준 이상으로 상당폭 높아진 것이다. 우리(한은)는 연 4%에서 안정되지 않을까 기대했는데, 기대가 많이 바뀌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음 금통위까지 2∼3주 시간이 있는 만큼 금통위원들과 함께 이런 전제조건 변화가 성장 흐름, 외환시장 등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검토해 기준금리 인상 폭과 시기 등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환율이 물가에 어떻게 영향을 주고 이를 잡기 위해 어떤 정책을 해야 하는지가 (한은의) 큰 의무"라고 덧붙였다. 이는 수입물가를 부추기는 환율 상승도 앞으로 통화정책 방향 결정 과정에서 주요 변수로 고려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문혜현기자 moon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