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회장, 3년9월 임기 마치고 퇴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장이 3년9개월의 임기를 마치고 퇴임했다,

정 회장은 22일 퇴임식에서 "국정농단 특검 등의 영향으로 개인적으로 매우 위축된 상황에서 취임했다"며 "자동차산업연합회 설치, 완성차업계 중고차시장 진출, 코로나19 업계 대응, 수소전시회 H2MEET 성공적 개최 등 일부 성과를 만들어 갈 때는 보람이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직원들에게 '주인의 자세'를 강조하며 "일반적으로 주인은 비용·성과를 바탕으로 고객 서비스나 혁신, 이익 창출을 위해 최선을 다해가지만 종들은 자신의 안위를 먼저 생각하면서 최소한의 고객 서비스에 만족할 수 있다"면서 "어떤 마인드로 살아 갈 것인가는 인생의 질을 결정하는 핵심요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종의 마인드를 갖는 경우엔 직장 생활 30여년이 종으로서의 삶으로 마감되지만 주인의 마인드를 갖는 경우엔 주인으로서의 삶을 살게 되는 것"이라며 "사소한 마인드 차이는 사회 전체의 생산성이나 혁신 차이를 가져오고 개인적으로도 사회적 평판을 형성하는 데도 큰 영향을 미친다. 일의 형성과 처리에 있어서는 주인이나 전문가 의식으로 임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주인의식을 통해 난제들을 해결하고 자동차 업계에 기여하는 보람찬 나날로 인생을 채워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는 다음달 6일 이사회를 통해 신임 회장을 선임할 예정이다.

정 회장은 한국무역협회 상근부회장으로 선임됐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회장, 3년9월 임기 마치고 퇴임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장.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