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저앉는 수출, 커지는 무역적자] "반도체·중국, 수출 리스크 여전"

활력 제고 위해 무역금융 공급 최대 351조 확대
추 장관 "물류비 부담 완화 예비비 120억 지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주저앉는 수출, 커지는 무역적자] "반도체·중국, 수출 리스크 여전"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수출입동향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경호(사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1일 무역적자가 심화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반도체·중국 등을 중심으로 수출제약 리스크가 여전하고 에너지가격 변동성이 커 면밀한 점검이 필요하다"며 "물류비 부담을 완화할 수 있게 예비비를 활용해 120억원을 조속히 추가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추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부처, 주요 업종별 협회·단체, 유관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수출입 동향 점검회의를 열었다. 9월 들어 1~20일동안 무역수지 적자가 41억 달러(한화 5조7000억원 상당)를 기록했고, 올해 연간 무역수지 적자가 281억 달러(한화 39조2000억원 상당)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등 암울한 수치가 쌓여가고 있기 때문이다. 무역수지 적자가 역대 최대 규모가 될 것이라는 예측도 있다.

추 부총리는 "수출은 그간 우리 경제의 성장 견인차 역할을 해 왔으나, 최근에는 수출증가세가 둔화되고 있는데다가 에너지수입 급증으로 무역적자가 지속되고 있다"며 "9월(1~20일)에는 최근 수개월간 적자를 보이던 대중(對中) 무역수지의 흑자 개선 등에 힘입어 무역수지 적자폭이 지난 몇 달보다 다소 줄어든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반도체·중국 등 수출제약 리스크가 여전하다"고 진단했다.

매월 1~20일 간 무역수지는 올해 3월 21억 달러 적자, 4월 52억 달러 적자, 5월 49억 달러 적자, 6월 76억 달러 적자, 7월 81억 달러 적자, 8월 102억 달러 적자를 내는 등 갈수록 상승곡선을 그렸으나 9월 들어 41억 달러로 크게 떨어졌다. 수치는 줄었으나 여전히 적자를 기록 중이라 9월까지 누적 무역수지는 늘었다.

추 부총리는 "경제구조 선진화로 서비스 무역의 중요성이 커진 가운데, 최근 서비스수지 개선세가 지속되면서 올해 경상수지 흑자 유지에 큰 몫을 담당하고 있다"면서 "운송수지, 해외 건설수주 개선을 동력으로 관광, 컨텐츠 등 서비스업 경쟁력을 높여 무역구조 고도화에 속도를 내야겠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무역수지 적자를 줄일 수 있도록 에너지를 절약하고 이용을 효율화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추 부총리는 "먼저, 수출 활력 제고를 위해 올해 무역금융 공급을 최대 351조원까지 확대하고, 현장의 애로가 큰 물류비 부담 완화 등을 위해 예비비 등 120억원을 지원할 것"이라고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앞서 올해 무역금융 공급 규모를 연초 계획대비 90억원 늘린 351조원까지 확대하겠다고 발표했다. 추 부총리는 이 외에도 물류비 지원 90억원, 수출바우처 20억원, O2O(Online to Offline) 수출상담회 10억원 등 물류비를 지원하겠다는 계획이다. 예비비 지출은 지난 13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

추 부총리는 또 "주력 수출산업의 경쟁력을 제고하고, 유망 신산업의 수출 동력화를 위해 조선, 이차전지, AI 로봇, 미래 모빌리티 등 경쟁력 강화방안을 순차적으로 마련하겠다"며 "최근 반도체, 이차전지, 자동차 등 글로벌 공급망 재편에 따른 불확실성 확대에 대해서는 핵심 분야별 공급망 리스크 요인을 점검하고 대응방안도 강구하겠다"고 했다. 특히 "향후 에너지 수급과 가격의 불확실성이 높은 만큼, 이에 따른 무역수지 변동성이 축소될 수 있도록 에너지 절약 및 이용 효율화를 위한 방안을 조만간 마련하겠다"며 "대(對)중국 무역수지 적자와 관련해서는 수출 경쟁력 하락 등 구조적 문제 대응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했다.

이어 "해외 인프라 수주 활성화를 위해서는 민·관 합동으로 핵심 프로젝트 수주역량을 강화하고, R&D 투자 및 정책금융 지원 등을 적극 추진하겠다"며 "해외관광 확대에 따른 관광수지 적자에 대해서는 K-콘텐츠를 활용한 방한관광과 내국인 국내여행 지원, 의료관광 활성화 등 다각적인 방안을 마련해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김동준기자 blaams@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