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저앉는 수출, 커지는 무역적자] 25년만에 6개월 연속 무역적자… 재계 "규제완화·세제지원 시급"

전문가 40% "300억弗이상 적자"
향후 5~6개월 적자 이어질 전망
금융시장 불안 차단 등 대책 주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주저앉는 수출, 커지는 무역적자] 25년만에 6개월 연속 무역적자… 재계 "규제완화·세제지원 시급"
이달 들어 20일까지 수출이 지난해보다 줄어든 반면 수입은 늘면서 무역수지 적자가 6개월 연속으로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이대로면 25년 만에 6개월 연속 적자를 기록하게 된다. 전문가 10명 중 4명은 올해 연간 무역적자 규모가 300억 달러 이상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현 추세대로면 우리나라가 무역통계를 시작한 이후 사상 최악의 적자를 기록할 가능성이 높다.

◇갈수록 커지는 무역적자=21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20일 수출액(통관 기준 잠정치)은 329억58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7% 감소했다. 관세청은 명절연휴에 따른 조업일수의 감소로 수출액이 줄었다고 설명했다.

이 기간 조업일수는 13일로 지난해 같은 기간(14.5일)보다 1.5일 감소했다. 일평균 수출액은 1.8% 증가했다. 전체 수출액이 이달에 줄어들 경우 2020년 10월 이후 23개월 만에 감소세로 전환하게 된다.

이달 들어 20일까지 수입액은 370억6300만 달러로 1년 전보다 6.1% 늘었다. 일평균 수입액은 18.3% 증가했다. 수입 증가율은 지난해 6월부터 지난달까지 15개월 연속 수출 증가율을 웃돌고 있는데 이달에도 상회할 가능성이 커졌다.

이 기간 무역수지는 41억500만 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엔 11억6700만 달러 흑자였다. 올해 무역수지는 4월(-24억8200만 달러)부터 5월(-15억9300만 달러), 6월(-25억100만 달러), 7월(-50억7700만 달러), 8월(-94억8700만 달러)까지 적자를 나타냈다. 2007년 12월∼2008년 4월 이후 14년여 만에 처음으로 5개월 연속 적자였다. 6개월 이상 연속 적자는 1995년 1월∼1997년 5월 이후 25년여 동안 없었다.

올해 들어 이달 20일까지 누적 무역적자는 292억1300만 달러다. 연간 기준 역대 최대인 외환위기 직전 1996년(206억2400만 달러) 연간 기록을 이미 넘어섰다. 1956년 무역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이래 최대 규모의 적자를 기록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적자 규모는 132억6700만 달러였다.

◇최악의 무역적자 전망=전문가들은 역대 최악의 무역적자를 기록할 가능성을 높게 점쳤다. 이날 전국경제인연합회가 15개 증권사 리서치센터장을 대상으로 조사한 '무역수지 및 환율 전망'에 따르면, 참여자 가운데 무역수지 적자 규모를 300억 달러 이상으로 전망하는 응답률이 40.0%에 달했다.

전문가의 53.3%가 적자폭이 가장 큰 정점을 올해 8월로 봤고, 86.7%는 올해 11월 이내로 예상했다. 적자 기조가 끝나는 시점을 평균적으로 내년 2월 초반으로 예측했다. 지난 5개월간의 적자 국면이 향후 5~6개월 동안은 더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응답자의 60.0%가 적자 기조 종료 시점을 내년으로 예상했다.

전문가들은 상반기 수출 호조에 힘입어 올해 연간 수출액이 기존 최대치인 2021년 6444억 달러를 상회하는 6950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국내 수출산업의 최대 위협요인을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60.0%가 '글로벌 경기 부진'을 꼽았다. '미중 패권경쟁에 따른 공급망 애로'(26.7%), '원자재가격 상승'(13.3%)이 뒤를 이었다.

◇고환율이 부메랑=연일 고공행진을 이어가는 원·달러 환율의 경우 전문가들은 향후 최고가를 평균 1422.7원으로 전망했다. 이들은 고환율이 수입물가를 밀어올려 무역수지를 악화시키는 복병이 될 수 있다고 했다. 현재의 상황에서 정부가 가장 중점을 둬야할 경제대책으로는 '환율안정 등 금융시장 불안 차단'(28.9%), '규제완화·세제지원 등 기업환경 개선'(17.8%), '원자재 수급 및 물류애로 해소'(17.8%) 순으로 조사됐다.

유환익 전경련 산업본부장은 "무역수지 적자가 내년 초까지 이어지고 환율도 1400원대로 뛸 것으로 전망되는 등 무역과 환율에 비상이 걸렸다"며 "대외의존도가 높은 한국경제에는 큰 위협"이라고 말했다. 이어 "금융당국은 금융시장 불안이 확산되지 않도록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기업들이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도록 규제개혁, 세제지원 등 경영환경 개선에 힘써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