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수상한 거액 해외송금` 우리은행 본점 압수수색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검찰, `수상한 거액 해외송금` 우리은행 본점 압수수색
서울 중구 명동 우리은행 본점 <우리은행 제공>

수조원대 해외 송금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21일 우리은행 본점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지난 달 우리은행 관계자가 수사 상황을 불법 송금 기업에 유출한 정황을 포착하고, 이날 압수수색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21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구지검 반부패수사부(이일규 부장검사)는 이날 대규모 외화 송금 의혹과 관련해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에 대한 압수수색을 단행했다.

앞서 인천 소재 한 업체가 우리은행에 허위 증빙자료를 제출해 수백 차례에 걸쳐 4000억여원의 외화를 해외로 송금했다. 검찰은 해당 기업이 일본에서 들어온 암호화폐를 당국의 허가 없이 현금으로 바꾼 후 이를 다시 해외로 보낸 대가로 수수료 수십억원을 챙긴 것으로 보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국제범죄수사부도 이 의혹과 관련한 자금 흐름을 추적하고 있다.

대구지검은 이번 압수수색 진행과정에서 해당 외환거래를 맡았던 우리은행 지점이 불법 송금임을 알면서도 거래를 묵인했는지를 살펴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 지점 관계자가 외화 송금 기업에 수사내용을 유출했는지 여부도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