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매매거래 역대 최소 행진 지속

빌라 거래 비중은 역대 최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 역대 최소 행진 지속
부동산 시장이 얼어붙으면서 서울 아파트 거래 건수가 역대 최소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주택 거래 시장의 역대급 거래절벽이 이어지고 있다. 금리 상승과 하락 전망 등으로 주택 거래 시장 침체가 지속되면서 서울 아파트 매매 건수도 2개월 연속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19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달 아파트 매매 건수(계약일 기준)은 540건에 그쳤다. 지난 7월 643건으로 2006년 관련 통계 집계 시작 이래 역대 최소 기록을 경신한 데 이어 8월 또다시 기록을 갈아치울 것으로 전망된다. 9월 신고 건수도 이날까지 73건으로 100건을 밑돌고 있다.

계약 후 30일 이내에 신고를 하도록 돼있어 신고 기한은 열흘가량 남았지만 지난달 국내 기준금리가 사상 처음으로 네 차례 연속 오르면서 부동산 거래 시장이 얼어붙은 것을 고려하면 남은 기간에 신고 건수가 100건을 넘기기는 힘들 것으로 보인다.

아파트 거래가 줄어들면서 작년 1월부터 서울 빌라 매매 건수가 아파트 매매 건수를 추월한 상황이다. 지난달과 이달 빌라 매매는 이날까지 신고된 건수 기준 각각 1882건, 243건으로 아파트 매매의 세 배를 웃돌았다.

빌라의 경우 거래가 잘 이뤄지지 않아 환금성이 떨어지고 가격 상승률이 낮다는 인식이 강해 아파트보다 선호도가 떨어졌지만, 지난해부터 고강도 대출 규제와 금리 상승, 경기 침체 우려 등이 커지면서 아파트 매매가 극심한 부진에 빠졌다. 빌라 역시 같은 이유로 지난 4월 이후 감소세에 있지만, 21개월째 아파트 매매량을 웃돌고 있다.

전체 매매 시장에서 빌라가 차지하는 비중도 높아지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 7월 서울의 전체 주택 매매 4858건(신고일 기준) 가운데 다세대·연립주택(빌라) 매매거래가 3206건으로 전체의 66.0%를 차지했다. 빌라 거래 비중은 작년 12월(62.8%)로 처음 60%를 돌파한 이후 올해 4월까지 5개월 연속 60%를 웃돌았다.

5월과 6월 58.4%로 낮아졌지만 7월 66%로 월별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반면 서울에서 아파트 매매가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 7월 21.2%로 통계 작성 이래 역대 최저치를 나타냈다.

빌라 매매 비중이 늘어난 데는 서울시의 재개발 정비사업 활성화 정책도 영향을 끼쳤다. 시는 지난해 신속통합기획 주택 재개발 1차 공모에서 21곳의 후보지를 선정한 데 이어 지난달 29일부터 2차 공모를 진행하고 있다. 또 대규모 재개발이 어려운 10만㎡ 이내 노후 저층 주거지의 주거 환경을 개선하는 모아타운 사업도 39곳이 신청했다.

이러한 개발 호재로 인해 서울 지역 주택 매수 심리가 위축된 가운데서도 정비사업 기대감이 높은 지역의 빌라 거래가 상대적으로 활발하게 이뤄지는 것으로 풀이된다.

김남석기자 kn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