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빅데이터로 北정보 실시간 분석한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가 북한정세 변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AI(인공지능), 빅데이터 기술로 북한정보를 실시간 분석하는 체계를 구축한다. 북한정보를 빅데이터화해 대북정책과 교류협력에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통일부는 이달초 78억원 규모의 '북한정보 AI·빅데이터 분석시스템 구축 2차 사업'을 발주한 데 이어 다음달중 사업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AI와 빅데이터를 활용해 북한정보를 실시간 분석하고 평가하는 플랫폼을 갖춤으로써 통일정책, 교류협력, 남북회담 등을 지원하는 게 목적으로, 사업기간은 총 11개월이다. 북한정보에 대한 국민들의 활용도와 접근성을 높이는 동시에 관련 업무에 RPA(로봇 업무자동화)를 적용할 계획이다.

통일부는 "문서·사진·음성·영상 등 모든 형태의 북한 관련 자료를 AI가 가독할 수 있도록 빅데이터화할 예정"이라며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북한자료 검색·활용, 정형·비정형 데이터 분석, AI 추론이 가능하도록 하고, 보고서 자동생성, 일일브리핑, 상황판, 대시보드 등 업무자동화 서비스도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시스템을 통해 북한 신문·방송·라디오·인터넷 등에 흩어진 자료와 국내 포털·언론사·연구기관 등에 축적된 자료를 수집하는 한편 기상청·국토부·환경부 등 외부 기관과의 연계체계도 구축한다. 국내외 기관과 데이터 관련 협력체계도 가동한다.

현재 가동 중인 통일부 내부 '북한정보 AI·빅데이터 분석시스템'에 대한 고도화 작업도 병행한다. 패턴 분석, 지능형 복합 검색, 지능형 RPA 등 능동적·예측적·융합적 분석이 가능한 새로운 AI 분석모델도 개발한다. 북한의 위치정보를 접목한 북한지도 플랫폼을 구축해 공간 상의 변화도 분석한다.

대국민용 '북한정보포털'은 AI·빅데이터 기반으로 전면 개편하는 한편 인프라를 국가정보자원관리원 G-클라우드로 이관한다. 국민들이 북한정보를 쉽게 이용하고 접근할 수 있도록 국민용 AI모델도 제공한다.

통일부는 "디지털·데이터 경제 정책에 맞는 첨단 북한정보 분석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국내외를 연결하는 북한정보 종합지식체계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라면서 "북한정세 분석역량을 강화함으로써 데이터에 기반한 종합적 대북정책 수립이 가능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AI·빅데이터로 北정보 실시간 분석한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