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방통위 세종시 간다…대통령실 "우선검토 대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여가부·방통위 세종시 간다…대통령실 "우선검토 대상"
용산 대통령실 청사[연합뉴스 자료사진]

대통령실이 수도권에 남은 중앙부처·행정기관의 추가 이전을 검토하면서 여성가족부와 방송통신위원회를 우선순위에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대통령실 관계자는 "여가부와 방통위가 (세종시 이전) 우선 검토 대상"이라고 말했다. 여가부는 현재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 방통위는 정부과천청사에 있다.

수도권에 잔류 중인 중앙부처는 여가부를 비롯해 국방부·외교부·통일부·법무부 총 5곳이다. 또한 위원회 형태의 중앙행정기관 중에는 방통위와 국가인권위, 금융위 등이 남아 있다.

대통령실은 세종에 있는 다른 관련 부처와의 협업이나 업무조정 필요성 등을 고려해 이들 기관의 이전을 우선적으로 살펴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대성기자 kdsu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