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테라·루나` 만든 권도형에 체포영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산 암호화폐 테라와 루나 개발업체인 테라폼랩스 공동창업자 권도형 대표에게 체포영장이 발부됐다. 권 대표는 현재 싱가포르에 체류중인데 인터폴 적색수배 등 신병확보 절차가 이뤄질 전망이다.

1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합수단 합수 1팀 및 금융조사 2부 소속 검사 5명으로 이뤄진 수사팀은 최근 권 대표와 테라폼랩스 창립 멤버인 니콜라스 플라티아스, 직원 한모씨 등 싱가포르에 체류중인 관계자 6명에 대해 체포영장을 청구해 발부받았다.

이들에게 적용된 혐의는 자본시장법 위반이다. 검찰은 테라와 루나가 자본시장법상 '투자계약증권'에 해당된다고 보고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투자계약증권은 이익을 기대하고 공동사업에 금전을 투자해 그 결과에 따라 대가를 받는 형식의 증권을 말한다. 검찰은 이들이 공동사업을 수행하지도 않는 등 자본시장법상 부정거래를 저질렀다고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암호화폐 `테라·루나` 만든 권도형에 체포영장
권도형 테라폼 랩스 대표.<연합뉴스TV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