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복현 "이상 외환송금 실체 말하기 조심스러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복현(사진) 금융감독원장이 8조5000억원에 달하는 거액의 이상 외환송금 사건과 관련해 "실체를 말하기 조심스럽다"고 밝혔다. 은행들에 대한 검사가 끝나더라도 금감원 차원에서 발표하기 어려울 수 있다는 입장이다.

이 원장은 16일 금감원에서 열린 기자단 간담회에서 이상 외환송금 실체에 대한 질문에 "신한은행·우리은행에 대한 검사는 중반을 지난 상태고 나머지 금융기관들은 새로 해야 되는 상황이어서 현재로서는 얘기하기 어렵다"면서 "설사 검사가 끝난다 하더라도 금감원에서 밝힐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 원장은 "필요한 경우들은 검찰이건 관세청이건 자료들을 보냈고, 더 필요한 자료가 있다고 하면 또 보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상 외환송금과 관련해 은행들에 대한 제재와 관련해선 "아직은 모양이 전혀 안 잡혀 있다"면서 "다만 열린 마음으로 보려고 하고 있고 과도한 책임 추궁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일반론적인 의견은 있다"고 설명했다.

불법 공매도 근절과 관련해 공매도 주문이 몰리는 특정 증권사에 대한 실태 점검 가능성을 내비치기도 했다. 이 원장은 "주식 하락 국면에 공매도가 집중됐던 기관이라든가 증권사에 대한 실태 점검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면서 "구체적인 검사 방안을 지금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최근 존 리 전 메리츠자산운용 대표와 강방천 전 에셋플러스자산운용 회장이 차명 투자 의혹과 관련, 자산운용사 전체를 검사하겠다는 얘기는 다소 와전됐다는 입장이다.

이 원장은 "결론적으로 얘기하면 자산운용사 전반에 대한 검사 계획은 없다"면서 "앞으로 서로 조금 더 조심하는 게 좋겠다는 메시지를 어떤 방식으로 내야 될지 고민하다가 임원회의 때 얘기를 한 건데 표현을 좀 세게 한 것 같다"고 말했다.

우리은행 직원의 700억원 횡령 사건과 관련한 최고경영자(CEO) 제재와 관련해서는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원장은 "현재 제재의 범위라든가 대상 이런 것들에 대해서는 정해진 건 없다"면서 "결론은 아직 내리지 않았고 그걸 서둘러서 내는 게 바람직한지에 대해서도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 원장은라임, 옵티머스 등 펀드 사태에 대한 재조사 가능성에 대해선 "필요한 부분은 검찰과 협조해서 우리가 할 수 있는 역할을 좀 하려는 마음이다"라며 "그 과정에서 우리가 시스템 운영상 당연히 점검돼야 할 부분이 있다면 챙겨볼 생각"이라고 전했다.강길홍기자 slize@dt.co.kr



이복현 "이상 외환송금 실체 말하기 조심스러워"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금융감독원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