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어떤 당서 젊은 대표 이용해먹고 헌신짝처럼 버렸다"

전국 청년당·대학생위원회 간담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5일 "어떤 당은 당 대표를 젊은 분으로 써서 잘 이용해먹고 헌신짝처럼 버리기도 한다"고 말했다.

우 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전국 청년당 및 전국 대학생위원회와의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우 위원장은 "민주당은 그런 나쁜 구습과 다르게 차분하게 청년과 함께 호흡하고, 청년을 육성하며 미래를 준비하는 정당으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윤리위로부터 당원권 정지 6개월 중징계를 받은 이준석 대표를 염두에 둔 발언으로 분석된다. 전날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의 주말 기자회견 발언을 고리로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배은망덕한 대통령"이라고 비판한데 이어 연일 여권의 내분을 부채질하는 모양새다.

우 위원장은 "한 가지 걱정이 생겼다. 민주당 안에 갑자기 청년이라는 단어가 사라지기 시작했다"며 "전당대회에서 주자들이나, 대통령 선거 지방선거 때 (청년에게) 열심히 관심을 기울이던 분들이 관심이 사라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래서는 안 되겠다고 본다. 다시 청년에게 희망이 되려면 어떻게 해야 할지 의논해야 한다"면서 "비대위원장 자격으로 대화를 나누고, (다음에) 누가 지도부가 되든지 청년들을 키우고 함께할 당의 면모를 갖게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민주당 전국 청년당·전국 대학생위원회 관계자 및 민주당 소속 청년 시의원·구의원 등이 참석했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우상호 "어떤 당서 젊은 대표 이용해먹고 헌신짝처럼 버렸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과 청년당원들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민주당 전국청년당 주최 청년공감 청년소통 열린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