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소비·생산 7월 쇼크… 인민은행, MLF 금리 0.1%p 인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한 도시봉쇄에 따른 경기둔화 우려속에 기준금리에 직접 영향을 미치는 중기유동성지원창구(MLF) 금리를 15일 전격 인하했다.

인민은행은 일부 금융기관으로 들어갈 4000억 위안(약 77조5000억원) 규모의 1년 만기 MLF 대출의 금리를 기존 연 2.85%에서 연 2.75%로 0.1%포인트 인하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인민은행은 7일물 역RP(역환매조건부채권)를 통해 2000억 위안(약 38조5000억원)의 유동성을 시중에 공급하면서 적용 금리를 기존의 연 2.10%에서 연 2.00%로 0.1%포인트 내렸다.

인민은행이 이들 금리를 낮춘 것은 올들어 지난 1월에 이어 두 번째다. 이는 미국의 공격적인 기준금리 인상 기조를 지켜보며 당분간 금리를 동결할 것이라는 시장의 대체적인 전망을 비껴간 것이다.

중국이 미중 통화정책 탈동조화(디커플링)로 인한 부작용 우려에도 경기 부양 의지를 재차 드러낸 것으로 해석된다. MLF 대출은 중앙은행이 시중 은행을 상대로 자금을 빌려주는 제도다.

인민은행은 MLF 대출 만기일에 신규 MLF 대출 규모를 늘리거나 줄이는 방식으로 시중 유동성 총량을 조절한다.

또 신규 MLF 대출 적용 금리를 조절하면 매달 20일 발표되는 사실상 기준금리인 대출우대금리(LPR)에도 직접적 영향을 끼치게 된다.

한편, 중국국가통계국은 이날 7월 산업생산이 전년 동기 대비 3.8% 증가했다고 밝혔다.

소비지출은 전년 동기보다 2.7% 증가하는 데 그쳤다. 이는 시장 전망치의 절반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중국 경제가 코로나19 봉쇄 후유증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문혜현기자 moone@dt.co.kr

中 소비·생산 7월 쇼크… 인민은행, MLF 금리 0.1%p 인하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