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순애 사퇴에… 이상민도 겨눈 野, 국면전환 사활건 與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8일 사퇴를 결정하면서 정치권에도 파장이 일고 있다. 일찍이 그의 사퇴를 주장해온 더불어민주당에서는 득의양양해 하며 경찰국 논란을 일으킨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으로 조준점을 옮겨가고 있다. 반면 국민의힘은 '과감한 정리'를 통해 정국 전환을 꾀하는 모습이다.

이수진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8일 서면브리핑에서 박 부총리 의 사의 표명에 대해 "박 부총리의 사퇴는 대통령실과 내각에 대한 전면적 인적 쇄신을 바라는 국민을 충족하기는 어려운 미봉책에 불과하다"고 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윤석열 대통령이 '훌륭한 인사'라고 치켜세웠던 박 부총리가 자진 사퇴했다"면서 "졸속 정책으로 불필요한 사회적 논란만 일으킨 채 이어진 뒤늦은 '줄행랑 사퇴'"라고 평가했다. 이어 "부적격 인사를 국민 검증도 거부하고 임명 강행한 대통령의 오만과 독단이 부른 인사 참사의 결과"라며 "교육 비전문가에 만취 운전, 논문 중복 게재, 생활기록부 불법 첨삭 의혹 등 수 많은 문제점투성이의 박 부총리를 임명할 때부터 예견된 일"이라고 말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윤 대통령은 국민 요구에 불응하고 '불통 폭주'를 계속할 것인지, 아니면 국민 앞에 책임 있게 사과하고 전면적 인적 쇄신을 비롯한 국정 운영 기조의 근본 전환에 나설 것인지 결정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 장관에서 그치지 않고 조속한 전면 인적 쇄신을 촉구한 것이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이미 식물 장관, 투명 각료로 전락한 박 부총리의 사퇴 정도로는 돌파할 수 없다"면서 "윤 대통령에게 대통령실과 내각의 전면적 인적 쇄신으로 국정을 조속히 정상화할 것을 다시 한 번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결단의 때를 놓치지 않는 것과 예상보다 더 과감하게 쇄신을 단행하는 것이 유일한 해법"이라며 조속한 결단을 주장했다.

특히 민주당의 경우 '다음 타겟'으로 경찰국 신설 논란을 일으킨 이 장관을 정조준하고 있다. 박지원 전 국정원장은 이날 라디오에서 "이 장관도 나가달라는 게 국민이 바라는 것"이라며 "대통령 중심제에서 대통령에게 나가라고 할 수는 없으니 대통령실 실장, 정무수석 등이 '내 탓이오' 하고 나가줘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에서도 박 부총리 사태에 대해 냉담한 반응이 많았다. 통상 인사 문제는 여야가 대립하는 경우가 많지만 박 부총리의 경우 윤 대통령이 인사청문회 없이 임명할 정도로 감쌌는데도 여론을 반영하지 못한 섣부른 정책 추진을 해, 결국 정권에 부담만 됐다는 것이다.

조경태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라디오에서 "읍참마속 하는 마음으로 인적 쇄신은 필요하다고 본다"면서 "대통령의 지지율을 갉아먹는 내각이 있다면 미련없이 과감하게 (정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양금희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윤 대통령은) 국민적 우려가 높은 인적 쇄신에 대해서 '국정 동력은 국민들로부터 나오는 것'이라며 '국민적 관점에서 모든 문제를 다시 점검하고 살피고, 필요한 조치가 있으면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면서 "국민의힘은 국정운영의 책임을 함께 하는 집권여당으로서 대통령의 발언에 깊게 공감하며,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민 눈높이의 당내 쇄신 및 무엇보다 민생경제를 위한 개혁입법 등에 모든 힘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야당도 더 이상 근거 없는 정치공세가 아닌 민생 회복과 입법과제 해결에 부디 함께 힘을 모아주길 바란다"며 "대통령 인사와 국정운영에 대한 야당의 진지한 역할과 책임을 인식한다면, 권익위원장, 방통위원장 등 지난 정권에서 임명된 인사를 둘러싼 불필요한 인사갈등의 악순환을 끊어내는데 발목잡기식 공세는 중단돼야 한다"고 말했다.임재섭기자 yjs@dt.co.kr

박순애 사퇴에… 이상민도 겨눈 野, 국면전환 사활건 與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8일 서울 여의도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거취와 관련해 입장 표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