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동 현자·신림동 펠프스…물폭탄에 해탈한 시민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초동 현자·신림동 펠프스…물폭탄에 해탈한 시민들
서초동 현자. <트위터 캡처>

서초동 현자·신림동 펠프스…물폭탄에 해탈한 시민들
신림동 펠프스.<트위터 캡처>

8일 80년 만의 기록적인 폭우가 내린 가운데 소셜미디어에서는 실시간 올라온 비 피해 상황이 화제다.

서울 서초구 한 아파트 앞에서 침수된 차량의 보닛 위에 올라간 시민의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양복 차림의 남성은 쏟아지는 폭우에 허탈한 표정으로 휴대폰을 보고 있다. 누리꾼들은 그에게 '서초동 현자'라고 별명을 붙였다.

한 시민이 물이 불어난 길에서 수영하는 사진도 올라왔는데, 일부 누리꾼들은 그를 '신림동 펠프스'라고 칭했다. 그러면서 "재난 상황인데 장난치고 싶냐"라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왔다.

9일 서울시에 따르면 동작구 신대방동(기상청)에는 오후 9시 5분까지 1시간 동안 비가 141.5㎜가 내리는 등 서울 남부지역을 중심으로 시간당 100mm 이상 비가 쏟아졌다. 서울 시간당 강수량 역대 최고치 118.6㎜(1942년 8월 5일)를 80년 만에 넘어섰다. 2호선 삼성역과 사당역, 선릉역, 3호선 대치역, 7호선 상도역, 이수역, 광명사거리역에서는 누수가 일어났다.

9호선은 동작역이 침수돼 영업을 중단했으며 개화역∼노량진역, 신논현역∼중앙보훈병원역 구간에서는 오후 9시 46분을 기점으로 상행선과 하행선을 분리해 운행하고 있다. 노들역∼사평역 구간은 운행이 중단됐다. 김대성기자 kdsu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