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와중에… 박강수 마포구청장 `먹방 사진` 논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8일 중부지방에 80년 만에 기록적인 폭우가 내리면서 서울 곳곳이 물에 잠기고 지반침하, 정전 등 사고가 잇따른 날 서울 마포구청장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먹방' 사진을 올려 뭇매를 맞았다.

박강수 마포구청장은 호우가 이날 페이스북에 "비가 내리는 월요일 저녁, 업무를 끝내고 나니 시간이 벌써 이렇게 되었다. 배가 고파서 직원들과 함께 전집에서 식사하고 있다. 맛있는 찌개에 전까지 꿀맛입니다"라고 적었다. 박 구청장은 먹방 사진과 함께 손가락으로 '브이'를 그리는 사진, 음식 사진 등을 올렸고 해시태그로 #마포, #마포구청, #마포구청장, #박강수, #비오는날, #월요일, #전집전, #저녁식사 등을 달았다.

9일 오전 박 구청장의 해당 게시물은 삭제된 상태다. 박 구청장은 이날 오전 4시 52분 페이스북에 도로 땅꺼짐 현장 방문 사진을 올렸는데, 누리꾼들은 박 구청장이 삭제한 게시물을 캡처한 사진을 댓글에 공유하며 비판했다.

박 구청장은 "저는 하루도 쉬지 않고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늦게까지 일하고 너무 배고파서 퇴근길에 직원들과 같이 1만 원짜리 김치찌개와 전을 먹었다. 그러나 술은 마시지 않았다. 저는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술을 마시지 않는다. 전을 먹어서 죄송합니다"라고 해명했다.

이에 한 누리꾼은 "눈치 좀 챙기시라. 전을 먹던 고기를 먹던 일 열심히 하는 양반 누가 뭐라겠나"라며 "그런데 지금 이 시국에 먹는 사진을 왜 올리나, 벌써 다른 구청장들이랑 비교하는게 돌아다니고 있는데 일하는 사진이나 잔뜩 올리실 것이지"라고 비판했다.

9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이번 호우로 인한 인명 피해는 이날 오전 6시 기준 사망 7명(서울 5명·경기 2명), 실종 6명(서울 4명·경기 2명), 부상 9명(경기) 등으로 집계됐다. 서울 관악구에서는 전날 오후 9시 7분께 침수로 반지하에 갇힌 40대 2명과 10대 1명이 사망했다. 서울 동작구에선 오후 6시 50분께 폭우로 쓰러진 가로수 정리 작업을 하던 60대 구청 직원이 사망했고, 오후 5시 40분에는 주택 침수로 1명이 숨졌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이 와중에… 박강수 마포구청장 `먹방 사진` 논란
박강수 마포구청장이 지난 8일 페이스북에 올린 사진. 현재는 삭제된 상태다.<박 마포구청장 페이스북 캡처>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