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人사이더] "李대표, 혼란대신 대장의 길 가시라"… `親이준석계` 정미경의 충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人사이더] "李대표, 혼란대신 대장의 길 가시라"… `親이준석계` 정미경의 충언
정미경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친이준석계로 꼽히는 정미경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5일 이준석 대표에 진심어린 충언을 내놓았는데요.

정 위원은 이 대표가 비대위 체제 가처분신청을 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면서도 "이준석 대표는 이쯤에서 당 대표로서 손을 놓을 때가 되지 않았느냐"라고 말한 것인데요.

앞서 정 최고위원은 절차적 정당성 문제 등을 지적하며 당의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에 반대한 바 있는데요. 이날 오전 YTN 라디오에 나와 "틀린 길을 가는 것이라고 하더라도, 이 혼란을 더 크게 만들 수는 없다"며 이같이 말했답니다.



친이계 정미경 "이 대표 이쯤 당 대표 내려놔라"

당이 혼란스러워지길 바라지 않아




그는 "이 대표가 대장의 길을 가기를 원한다"며 "결국 지도자들은 당이 혼란스럽게 가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한 것인데요. 이어 "이 대표는 굳이 가처분까지 가서 옳고 그름을 본인이 인정받는 그 길을 가야 되느냐, 저는 아니라고 본다"면서 "만약에 본인이 가처분해서 이기면 더 혼란해진다. 차라리 지는 게 낫다고 본다"고 했다네요.

더불어 정 최고위원은 "국민들께서 국민의힘 상황을 이미 다 보셨다. 말씀을 안 하실 뿐이지 누가 잘했고 누가 못했는지도 잘 안다고 본다"며 "(이 대표가) 진짜 고민을 많이 하고 결정해야 한다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답니다.

황제현기자 yourmai@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