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최초 달탐사선 `다누리`, 오전 9시 40분 첫 신호 보내왔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의 첫 달 탐사 궤도선 '다누리'(KPLO)가 5일 오전 9시 40분께 지상국과의 첫 교신에 성공했다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밝혔다.

다누리는 이날 아침 8시 8분(미국 현지시간 4일 오후 7시 8분) 발사된 데 이어 8시 53분께 발사체에서 성공적으로 분리됐다. 그 후 4분30초 후에 달 전이궤도에 진입했다.

과기정통부와 항우연은 발사체 분리정보를 분석해 발사 5~6시간 뒤인 5일 오후 1~2시께 다누리가 목표한 달 전이궤적 진입에 성공했는지를 확인할 예정이다. 케이프커내버럴(미국)=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한국 최초 달탐사선 `다누리`, 오전 9시 40분 첫 신호 보내왔다
5일 오전 8시 8분 미국 플로리다 케이프커내버럴 미우주군기지 40번 발사장에서 다누리를 탑재한 팰컨-9 발사체가 발사됐다. [미국 플로리다 케이프커네버럴. 공동취재기자단]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