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대통령 취임식 초청명단 관련법 따라 파기…특정 목적 없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행안부 "대통령 취임식 초청명단 관련법 따라 파기…특정 목적 없다"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윤석열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에서 시민들이 취임식을 지켜보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행정안전부가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 초청자 명단을 삭제한 것은 관련법에 따라 파기한 것으로 다른 목적은 없다고 해명했다.

행안부는 5일 설명자료를 내고 취임식 초청 대상자 명단은 신원조회 및 초청장 발송 목적으로만 수집됐으며, 개인정보로서 관련 법령에 따라 취임식 종료 직후 파기했다고 밝혔다.

행안부는 개인정보보호법 제21조에 '개인정보처리자는 보유기간의 경과, 개인정보의 처리 목적 달성 등 그 개인정보가 불필요하게 되었을 때는 지체 없이 그 개인정보를 파기해야 한다'는 조항이 있다고 근거를 들었다.

행안부는 또 취임식 당일인 5월 10일에 행사 종료 후 명단 자료를 삭제했고, 실무추진단에 남아있던 자료도 5월 13일에 파기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실무자간 이메일로 주고받은 일부 자료가 남아 있어 관련 법령에 따라 나중에 추가 파기했다면서 자료(초청대상자 명단) 삭제는 '특정 목적'과 관련이 없다고 덧붙였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김건희 여사의 주가조작 혐의와 연관된 도이치모터스 전 회장 아들과 극우 유튜버 안정권씨가 VIP자격으로 참석해 논란이 되자 행안부가 이를 은폐하려고 파기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 제기와 함께 "누구의 지시로 파기한 것인지 이상민 행안부 장관이 직접 밝혀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앞서 극우 유튜버 안정권 씨, 윤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와 주가조작 의혹과 관련 있는 도이치모터스 전 회장의 아들이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한 사실이 지난달 뒤늦게 드러났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