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충격의 성폭력` 파문…고용노동부, 과태료 500만원 부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포스코, `충격의 성폭력` 파문…고용노동부, 과태료 500만원 부과
여성 상대 범죄.<연합뉴스>

포스코, `충격의 성폭력` 파문…고용노동부, 과태료 500만원 부과
포스코 사옥 전경.<연합뉴스>

고용노동부는 최근 파문이 발생한 포스코 포항제철소 직장 내 성희롱 사건과 관련해 포스코에 과태료 500만원을 부과하고 관련자를 사법 처리하기로 했다고 5일 밝혔다.

노동부에 따르면 대구지방고용노동청 포항지청은 올해 6월 21일부터 진행한 포스코 포항제철소 직장 내 성희롱 사건에 대한 직권조사 결과 이같이 결정했다.

포스코는 '직장 내 성희롱 금지'를 규정한 남녀고용평등법 제12조를 위반한 것으로 판단됐다. 특히 직장 내 성희롱 사실이 확인된 이후 피해자가 근무 부서 변경을 요청했는데도 사측이 곧바로 조치하지 않아 가해자와 빈번한 접촉이 불가피한 상황이 상당 기간 지속된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고용노동부는 관련 조항에 근거해 포스코 측에 과태료 500만원을 부과할 예정이다. 또 피해자에 대한 불리한 처우 등 2차 가해 행위에 대해서는 관련자를 입건해 사법 처리할 방침이다.

앞서 포스코 포항제철소의 한 여직원은 자신을 성폭행·성추행·성희롱한 혐의로 직원 4명을 경찰에 고소했다. 노동부는 남녀고용평등법 위반 여부와 관련한 조사를, 경찰은 형법적인 부분에 대한 수사를 맡았다.

고소 사실이 언론 보도를 통해 알려지자 포스코는 사과문에서 "엄중하게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 피해 직원이 조속히 회복해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조처를 하고 관련자를 철저히 조사해 엄중히 문책하고 관리자들도 무거운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고용노동부는 6월 27일부터 지난달 4일까지 포스코 포항제철소 소속 모든 직원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해 고용 평등 조직 문화를 진단했다. 조사 결과 직장 내 성희롱 사건이 발생하면 비밀 유지가 잘 안 된다는 답변이 많았다. 또 직장 내 성희롱 예방 교육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직장 내 성희롱 피해를 보고도 신고 후 불이익이 우려되거나 회사 내 처리 제도를 신뢰하지 못해 대응하지 않은 경우도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고용노동부는 지난 4일 포스코 포항제철소 경영진을 상대로 이 같은 조사 결과를 전달했다. 그러면서 직장 내 성희롱·성차별 관련 조직문화 개선, 사내 고충처리제도 개선, 사건 발생 시 대응체계 개선, 2차 피해 예방 대책, 직장 내 성희롱 예방 교육 실효성 제고 등에 대한 계획을 마련해 이달 말까지 제출해달라고 당부했다.

고용노동부는 "사업주의 개선 의지가 부족하다고 판단되는 경우에는 특별감독을 통해 근로조건 전반을 심층적으로 점검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