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정치발언 “천공·건진법사, 尹·김건희 부부의 ‘특수관계인’이지만…”

조국 전 장관, 尹정부 민정수석실 폐지에 따른 문제점 지적…천공스승·건진법사 예 들며 비판
“靑 민정수석실, ‘특수관계인’에 대한 관리 및 조사 권한 갖고 있어…사고 예방 위함이었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조국 정치발언 “천공·건진법사, 尹·김건희 부부의 ‘특수관계인’이지만…”
(왼쪽부터) 윤석열 대통령,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김건희 여사.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정부의 민정수석실 폐지에 따른 문제점을, 최근 논란이 된 천공스승과 건진법사의 예를 들면서 직격탄을 날렸다.

조국 전 장관은 4일 자신이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대통령 및 영부인의 친인척과 측근 등 '특수관계인'에 대한 관리 및 조사 권한을 갖고 있었다. 부담스러운 업무이지만, 사고 예방을 위함이었다"고 운을 뗐다.

조 전 장관은 "그러나 용산 대통령 비서실은 민정수석실을 없앴다"며 "천공, 건진법사 등은 윤 대통령 부부의 특수관계인이지만, 이들에 대한 조사를 못하고 있을 것이다. 공직기강비서관의 인적 관할은 공직자"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그러면 검경 등 수사기관이 벌써 이들에 대한 내사 또는 수사를 개시했어야 하는데, 어떻게 하고 있을까"라고 강한 의구심을 품었다.

조국 정치발언 “천공·건진법사, 尹·김건희 부부의 ‘특수관계인’이지만…”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최근 정치권에선 조 전 장관이 유튜브 채널을 개설하고 영상을 잇달아 게시하자, 조 전 장관이 정치 활동을 재개하는 것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됐다. 하지만 이에 대해 조 전 장관은 "저는 재판에 묶여있는 몸"이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하고 나섰다.

그는 유튜브 채널 링크를 공유하면서 "지난 4월 '가불선진국'을 발간하면서 책 소개용으로 개설한 것으로 '조국의 시간'과 '가불선진국' 관련 인터뷰 영상을 올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가 정치 활동을 전개하려는 것 같다는 황당한 추측 기사가 나온 모양인데,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저는 재판받는 몸으로 식구를 돌보는 데 집중해야 하는 가장"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조 전 장관의 유튜브 채널에는 '가불선진국' 트레일러 영상과 북 토크 영상 등 총 4개의 영상이 올라와 있는 상황이다. 유튜브 채널 정보를 보면 조 전 장관이 유튜브에 가입한 것은 지난 4월 5일이며, 영상을 게시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