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공적 시스템 붕괴 우려"…민주당, 관저 공사업체 선정 의혹 대공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대통령실 관저 공사 업체 선정 관련 의혹 등에 대해 "통상 정권 후반기에 나타날 법한 일들이 임기 80여 일 만에 도처에서 발생하고 있어서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우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언론보도를 보면 과거 김건희 여사를 후원한 것으로 알려진 업체들이 대통령 관저 공사에 참여했다고 한다"며 "다른 업체 선정 과정에도 김 여사의 개입 정황이 나오는데, 국민 혈세가 투입된 관저 공사에 영부인의 사적 인연에 의한 업체가 선정됐다면 상당히 심각한 문제"라고 말했다.

이어 "이뿐만이 아니라, 건진법사로 알려진 무속인이 대통령 부부의 친분을 앞세워 세무조사 무마를 청탁했다는 보도도 이어지고 있다"며 "현재 대통령실의 공적 시스템이 완전히 붕괴된 게 아니냐 우려가 나온다"고 말했다.

우 위원장은 "대통령실 비서실의 개편이 불가피하다"며 "특히 대통령 주변의 인물들이 대형 사고를 치기 전에 특감반 임명 또한 최대한 서둘러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들은 이미 대통령에게 충분한 경고를 보냈다"며 "주변을 잘 다스리지 못한다면 민심으로부터 외면받고 국민의 혹독한 심판에 직면할 것이라는 점을 경고한다"고 말했다.

우 위원장은 "대통령과 대통령 부인 김 여사의 맹성과 국정 기조의 전면적 쇄신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또한 우 위원장은 같은 자리에서 김 여사 표절 의혹에 대해 국민대가 박사학위를 유지하기로 결정한 것과 관련해 "면죄부를 줬다"며 "해당 논문의 경우 전문가들은 거의 표절일 수밖에 없다고 하는 결론이 내려져 있는데 국민대가 정 반대의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우 위원장은 "정권 눈치 보기에 급급해 학문적 양심을 짓밟은 비겁한 처사"라면서 "국민적 상식과 원칙을 저버린 이번 결정에 대해 대학 당국은 국민과 학생 앞에서 사죄해야 한다"고 말했다.

나아가 "제3기관을 통한 객관적 표절 검증이 필요하고, 교육부가 직접 나서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다" 면서 "이 문제를 다뤄야 할 박순애 장관도 자기 표절로 문제가 되고 있으니 그야말로 표절공화국 아닌가"라고 말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도 우 위원장의 발언을 받아 "박 장관은 한국정치학회 논문투고 금지 처분만으로도 자격 미달"이라며 "그런데 이도 모자라 '자진 철회했다', '투고 금지 징계 처분은 몰랐다', '규정 적용 이전이었다'는 등 거짓말 돌려막기까지 했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부적격 인사를 청문회 없이 임명하면서 교육 현장을 쑥대밭으로 만들더니, 만 5세 취학연령 하향 추진으로 국면 전환을 노렸지만 학부모들의 역대급 분노를 자초하며 본전도 못 찾았다"며 "어떤 정책보다 섬세해야 할 백년대계인 교육정치를 아니면 말고 식으로 뒤엎은 무책임한 태도"라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민심 이반 수습할 사람은 윤 대통령뿐"이라며 "잘못을 바로 인정하고 국민에게 정중히 사과하면서 상황을 제대로 수습하면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기회는 충분하다"고 말했다.

한편 우 위원장은 이날 박지원·서훈 전 국정원장을 국정원이 고발한 것과 관련해 "전날 국정원 정보위 보고를 보면 윤 대통령 지시에 의해 시작됐다는 게 만천하에 폭로됐다"며 "왜 전직 국정원 원장들을 고발 지시했는지, 무엇을 노리고 이런 일들에 관여하고 있는지, 윤 대통령이 이 문제에 직접 해명해야 하고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우 위원장은 "이런 부당한 정치보복 수사가 계속되는 한 민주당은 윤 대통령의 정치보복 수사에 대해 전면적으로 대응할 수밖에 없다는 점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며 전임 대통령을 포토라인에 세우고 망신 주겠다는 헛된 망상을 접고, 민심 챙기기에 전념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임재섭기자 yjs@dt.co.kr

"대통령실 공적 시스템 붕괴 우려"…민주당, 관저 공사업체 선정 의혹 대공세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