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NSC 부보좌관 "北, 국가 가장한 해킹 범죄조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앤 뉴버거 NSC 사이버·신흥기술 담당 부보좌관이 20일(현지 시각) 미 싱크탱크 애스펀연구소가 주최한 애스펀안보포럼에서 북한의 암호화폐 해킹에 대한 질문을 받자 "북한이 수익을 내는 걸 목적으로 하고 있다는 점에서 국가를 가장한 범죄조직"이라고 답했다.

뉴버거 부보좌관은 이날 미 싱크탱크 애스펀연구소가 주최한 애스펀안보포럼에 대담자로 나와 북한의 암호화폐 해킹에 대한 의견을 묻는 말에 북한의 해킹 문제는 미국의 주된 관심사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뉴버거 부보좌관은 지난 3월 북한 해킹 조직 라자루스가 블록체인 비디오 게임 업체 '액시 인피니티'에서 역대 최대 규모인 6억 2000만달러(약 8100억원)를 훔친 사실도 언급했다.

특히 액시 인피니트 사건 당시 미 재무부가 라자루스와 관련된 이더리움 지갑을 제재 목록에 추가한 것을 예로 들었다. 지난 5월에는 북한이 암호화폐 자금 세탁을 위해 이용한 업체들 역시 제재 목록에 올랐다. 그는 "북한 해커들은 세계에서 가장 유연하고, 새 환경에 잘 적응하고 있다"면서 "(미국 정부는 이런)해킹 활동을 더 어렵게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뉴버거 부보좌관은 북한의 암호화폐 갈취 문제는 전 세계가 더 개선된 암호화폐 관련 돈세탁 금지 규정을 도입해야 할 필요성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설명했다.

그는 작년 10월 36개국 고위 관리들이 참석해 반 랜섬웨어 구상 회의를 개최한 사실도 언급하면서 "인프라 상당 부분이 미국에 있지 않기 때문에 국제적인 대응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우리와 협력할 국제적 파트너가 필요하다"고 말해, 국제 사회의 공동 대응 필요성도 강조했다.

한편 최근 북한은 사이버 공격을 통해 미국 병원에서 50만달러(약 6억 5000만원)를 갈취하려던 사실이 공개되기도 했다. 리사 모나코 미국 법무차관은 19일(현지시간) 미 포댐대학에서 열린 사이버보안회의에서 캔자스주와 콜로라도주 소재 병원이 지난해 북한 랜섬웨어의 공격을 받았다는 사실을 공개하면서, 이런 사실을 확인한 후 즉각 회수했다고 설명했다.

임재섭기자 yjs@dt.co.kr

美 NSC 부보좌관 "北, 국가 가장한 해킹 범죄조직"
지난 19일 경기도 파주시 판문점 내 북측 판문각 창문 방향을 촬영한 모습. 창문 틈으로 북한군이 남측을 향해 카메라를 든 모습이 보인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