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콘텐츠 불법유통 단속나서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中, 콘텐츠 불법유통 단속나서라"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홍보 이미지[서경덕 교수 제공]

중국에서 ENA채널 인기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이하 '우영우') 불법 시청이 만연하자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이젠 중국 당국이 나서서 단속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달 29일 공개된 '우영우'는 자폐 스펙트럼 장애를 가진 변호사 우영우가 다양한 사건을 자신만의 방식으로 해결하는 이야기를 다루며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우영우'는 넷플릭스 비영어권 드라마 부문에서 2주 연속 시청시간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서 교수는 21일 소셜미디어(SNS)에서 "'도둑 시청'도 어이없는데 중국 최대 콘텐츠 리뷰 사이트인 '더우반'에서는 자신들끼리 평점을 매기고, 리뷰는 이미 2만 건 이상 올랐다"고 지적했다. 중국 매체인 '시나'도 '우영우'의 인기가 심상치 않다며, 한 네티즌이 만든 팬 계정에는 3만여 명에 달하는 팔로워가 시청했다고 보도했다.

서 교수는 "그야말로 자기들끼리 '몰래 훔쳐보면서, 할 건 다 하는 상황'이라고 요약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중국의 한국 콘텐츠 불법 유통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중국은 넷플릭스가 정식 서비스되지 않는 데도 지난해 드라마 '오징어 게임', '지옥' 등의 불법 다운로드가 성행했다.

국내외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업체들이 사설 모니터링 업체 등을 활용해 대응하지만, 이러한 중국의 드라마 콘텐츠 불법 유통을 단속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서 교수는 "이젠 중국 당국이 나서야 할 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 2월 베이징 동계올림픽 당시 올림픽 마스코트인 '빙둔둔'(氷墩墩)에 대해서는 지식재산권 보호와 불법 유통을 막기 위해 중국 당국이 엄격한 단속을 진행한 전례가 있다.

서 교수는 "이처럼 중국 당국이 모르는 게 아니다. 알면서도 지금까지 안 해왔던 것"이라며 "그러니 이제부터라도 중국은 다른 나라 문화를 먼저 존중할 줄 아는 법을 배우고, 반드시 행동으로 보여줘야만 할 것"이라고 일갈했다.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