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SKT 양자암호 통신 `국제 기준` 된다

ITU-T, 韓 제안 기술 5건 채택
네트워크 구축·서비스 품질 평가
KT·ETRI, 핵심 기술 공동개발
5G·양자암호·클라우드 시장 주도
SKT는 양자통신망 2건 과제 제안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KT·SKT 양자암호 통신 `국제 기준` 된다
ITU-T 국제표준(안) 사전 채택 목록 <자료:과기정통부>

한국이 제안한 5G 이동통신·양자암호통신·클라우드 기술 5건이 ITU(국제전기통신연합) 표준으로 채택됐다. 우리나라가 차세대 네트워크 기술과 양자보안 분야에서 기술 주도권을 확보하고 시장 경쟁력을 선점하는 기반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립전파연구원은 이달 4일부터 15일까지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된 ITU-T(국제전기통신연합 전기통신표준화 부문) 미래네트워크 연구반(SG13) 회의에서 우리나라 주도로 개발한 5G, 클라우드 컴퓨팅, 양자암호통신 분야 국제표준(안) 5건이 사전채택됐다고 18일 밝혔다. 사전 채택된 표준은 이후 회원국 등의 회람 등을 거쳐 이견이 없을 경우 최종 채택된다.

회의에서 채택된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 관련 표준 2건은 '양자키분배네트워크(QKDN) 네트워크 품질보장 기능구조'와 '머신러닝 기반 QKDN 네트워크 품질보장 요구사항' 등이다. 모두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와 KT가 공동 개발했다. 미래 보안통신 기술로 주목받는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 구축과 서비스 품질평가를 위한 핵심 기술이 될 전망이다.

5G 분야 채택기술인 '5G 대규모 네트워크에서의 지터 상한보장 프레임워크' 표준은 대규모 네트워크에서 데이터 지연을 방지해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한다. 5G, 메타버스 등 초저지연 서비스 구현에 기여할 전망이다.

'멀티클라우드 기능 요구사항' 표준은 한국 주도로 멀티클라우드 기술 표준을 세계 최초로 개발한 성과다. 멀티클라우드의 개념과 기능 요구사항을 제공한다. '분산 클라우드 글로벌 관리 프레임워크' 표준은 5G의 핵심 응용기술인 분산 클라우드의 요구사항을 정의한다. 두 표준은 기존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을 확장하는 방향타를 제시할 것으로 기대된다.

우리나라는 국제표준 기술을 연구·제정하는 SG13 의장단 선거에서도 기존 9석 재선임을 포함해 클라우드·빅데이터 분야 작업반과 신설 머신러닝 공동조정그룹(JCA-ML) 의장단 등 2석에 추가 진출, 총 11석을 확보했다. ITU-T 표준은 세계 각국이 추진해온 기술 표준을 글로벌 표준으로 매듭짓는 단계인 만큼 표준화 전 단계에서 한국의 영향력을 키울 수 있게 됐다.

새로운 표준기술 과제를 제안하는 성과도 확보했다. SK텔레콤은 양자암호통신망 관리·연동 기술 2건을 제안해 국제표준화 과제로 채택됐다. 국제표준화 과제로 채택된 기술은 ITU-T 내 수십여 개 국가의 논의를 거쳐 국제표준으로 제정된다.

이번에 채택된 기술은 △양자암호통신망 연동을 위한 통합 관리 SDN(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크) 시스템 △연합 양자암호 통신망(QKD 네트워크 페더레이션)' 등 2가지다. 양자암호통신 기술 확산을 위한 핵심 기술이다.

양자암호통신망 연동을 위한 통합 관리 SDN 시스템' 통신사의 기존 통신망과 양자암호통신망을 통합 관리할 수 있는 기술이다. 이를 활용하면 통신사들은 양자암호통신망을 별도로 관리할 필요 없이 기존 통신망과 통합해 관리할 수 있다.

특히 이번에 제안한 시스템은 서로 다른 장비 회사의 양자암호키분배기(QKD)를 활용한 양자암호통신망까지 통합 관리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이 시스템을 활용하면 통신사들이 복수의 장비 제조사와 함께 양자암호통신망을 구축할 수 있어 양자암호통신 생태계가 빠르게 커질 수 있다.

연합 양자암호 통신망 기술은 양자암호통신 로밍에 비유할 수 있다. 서로 다른 사업자의 양자암호통신망을 연동해 서로 다른 망에 접속한 고객간에도 양자암호 기반의 통신 서비스를 구현할 수 있다. 국가 양자암호 기간통신망과 통신사 양자암호통신망을 연합해 위급 상황에 공동 로밍도 가능해진다. 나아가 지상과 위성이 연결되는 6G시대에는 위성통신 사업자와 연합한 양자암호통신 서비스도 가능할 전망이다. SKT는 타 국가 및 기관과 협력해 양자암호통신망의 연동 구조에 대한 표준화 작업 추진도 승인 받았다.

SKT는 양자암호통신망은 물론 양자난수생성기(QRNG), 양자센싱, 양자내성암호(PQC) 등 양자기술 영역 전반에서 연구와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하민용 SKT 혁신사업TF 담당(CDO)은 "이번에 국제표준화 과제로 채택된 과제는 양자암호통신의 대중화를 이끌 핵심 기술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국제표준화 작업과 서비스 발굴, 사업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양자 생태계 발전을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