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스플레이업계, 중대재해법 대응전략 공유 세미나 개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는 12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디스플레이산업 중대재해처벌법 대응전략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세미나는 지난1월 시행된 중대재해처벌법에 대해 6개월간의 동향을 분석하고, 산업계의 안전활동 강화를 위한 대응전략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중대재해처벌법 주무 부처인 고용노동부에서 경영책임자 안전 의무에 대한 설명을 진행했으며, 업계에서도 중대재해처벌법 대응력 강화를 위한 대응전략을 공유했다.

이날 남덕현 고용노동부 사무관은 중대재해처벌법 제도 시행 6개월 동안을 분석한 결과 '중대산업재해 안전·보건조치 위반'은 총 81건으로, 주요 원인으로는 작업 현장의 안전·보건조치 미준수와 위험요인에 대한 묵인·방치가 대부분으로 분석됐다고 설명했다.

남 사무관은 "디스플레이 산업은 시행 6개월 동안 중대재해 사고가 1건도 발생하지 않았다"며 앞으로도 디스플레이 산업계에 대해 지속적인 안전·보건조치에 대한 관리감독 강화와 사전점검에 대한 노력을 당부했다.

아울러 삼성디스플레이와 동진쎄미켐이 각각 디스플레이업계의 대기업과 중견기업을 대표해 우수 예방활동에 대한 대응전략을 공유했다.

이동욱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 부회장은 "산업계의 안전·보건의무 강화로 무재해 디스플레이 산업을 위해 지속 노력하겠다"며 "새정부의 민관 합동 TF 구성을 통해 중대재해처벌법 불명확한 부분에 대한 개정계획을 환영하며, 협회도 산업계 의견을 적극 수렴해 건의하겠다"라고 말했다.전혜인기자 hye@dt.co.kr

디스플레이업계, 중대재해법 대응전략 공유 세미나 개최
12일 서울 서초구 양재 엘타워에서 '디스플레이산업 중대재해처벌법 대응전략 세미나'가 진행되고 있다.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