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경상수지 38.6억달러 흑자… 65.5억달러 ↓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난 5월 경상수지가 다시 흑자로 돌아섰지만, 원자재 등 수입 가격 상승으로 흑자 규모는 1년 전보다 65억5000만달러 줄었다.

한국은행이 7일 발표한 '5월 국제수지 잠정통계'에 따르면 5월 경상수지는 38억6000만달러 흑자로 집계됐다.

경상수지는 2020년 5월 이후 올해 3월까지 23개월 연속 흑자를 유지하다가 4월 수입 급증과 해외 배당이 겹치면서 적자를 냈고, 한 달 만에 다시 흑자 로 돌아섰다. 하지만 흑자액이 작년 같은 달(104억1000만달러)보다 65억5000만달러 감소했다.

항목별로는 상품수지 흑자가 1년 전보다 39억1000만달러 적은 27억4000만달러에 그쳤다. 수출(617억달러)이 석유제품·화학공업제품·반도체 등의 호조로 20.5%(105억달러) 늘었지만, 수입(589억6000만달러) 증가 폭(32.4%·144억1000만달러)이 더 컸기 때문이다. 특히 원자재 수입액이 통관 기준 작년 같은 달보다 52.9% 급증했다. 원자재 중 석탄, 가스, 원유, 석유제품의 수입액 증가율은 각각 231.4%, 73.9%, 65.0%, 31.9%에 이르렀다. 반도체(27.6%), 수송 장비(23.7%) 등 자본재 수입액도 14.1% 증가했다.

서비스수지는 2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올해 1월(-4억9000만달러) 이후 4개월 만에 다시 적자로 돌아섰지만 적자 폭은 1년 전보다 7억2000만달러 줄었다. 서비스수지 가운데 운송수지 흑자 규모가 1년 사이 10억6000만달러에서 14억7000만달러로 4억1000만달러 늘었다. 5월 선박 컨테이너운임지수(CCFI)가 1년 전보다 43.0%나 오르는 등 수출화물 운임이 높은 수준을 유지했기 때문이다.

여행수지 적자액(-6억4000만달러)은 지난해 5월(-7억달러)보다 다소 줄었다. 본원소득수지는 14억5000만달러 흑자였다. 금융계정 순자산(자산-부채)은 5월 중 30억3000만달러 늘었다.

직접투자의 경우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54억7000만달러, 외국인의 국내투자는 13억7000만달러 증가했다.

증권투자에서는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71억3000만달러, 외국인의 국내 증권투자도 24억6000만달러 늘었다.

문혜현기자 moon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