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외가 6촌 대통령실 근무 ‘논란’…대통령실 “이해충돌 대상 아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尹 외가 6촌 대통령실 근무 ‘논란’…대통령실 “이해충돌 대상 아냐”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6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한-중남미 미래협력포럼 참석차 방한한 중남미 10개국 장·차관급 고위 인사들을 단체 접견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대통령실이 윤석열 대통령의 친인척인 선임행정관 최모씨의 부속실 근무를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인척 관계인 것은 대통령실 임용과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대통령실은 6일 취재진 공지를 통해 "윤 대통령의 외가 6촌인 것은 맞다"면서도 "외가 6촌은 이해충돌방지법상 채용제한 대상도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최씨를 A 선임행정관으로 지칭하며 "A 선임행정관은 대선 경선 캠프 구성 때부터 여러 업무를 수행했다"면서 "또 장기간 대기업 근무 경력 등을 감안할 때 임용에 아무런 하자가 없다"고 말했다. 업무의 연속성 측면에서 임용했다는 것이다.

앞서 전날 KBS는 윤 대통령의 친족인 최씨가 대통령 부속실의 부속실장 바로 아래 직위인 선임행정관으로 부서를 총괄하는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씨는 대선 과정에서 윤 대통령 캠프 내 회계팀장을 맡았고,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 합류해 일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건희 여사가 운영했던 코바나 컨텐츠 직원의 대통령실 채용과 나토 정상회의 참석 때 민간인 동행 등 여러 차례 지적받은 상황에서 이같은 보도가 나와 논란은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실은 대통령 친척 채용은 위법이 아니라는 입장을 분명히 했지만 '공정과 상식'을 강조한 윤 대통령 기조에 반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이 팀이 대통령 배우자를 보좌하는 공식기구인 제2부속실과 다름없다는 해석이 나온다. 다만 대통령실은 제2부속실 부활에 대해서는 여전히 부정적인 입장이다.

한편, 국회의 경우엔 '국회의원 수당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5촌 이내의 혈족 및 인척을 보좌진으로 임용할 수 없도록 하고, 5촌 이상 8촌 이내를 채용할 경우 국회 사무총장에게 신고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