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첩보 삭제 지시한 적 없고 메인서버 남아…국정원 과거 직원들 돌아와 바보짓"

CBS라디오 출연해 "일언반구도 없이 고발...전직 원장에 예의 없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박지원 전 국정원장은 7일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관련 첩보 보고서를 무단 삭제한 혐의로 자신을 검찰에 고발한 국정원을 향해 "문건으로 본 적도 없고 또 봤다고 하더라도 (삭제를) 지시할 바보 국정원장 박지원이 아니다"라며 "과거 직원들이 돌아와 자기들이 하던 짓을 지금도 하는 것으로 착각하고 바보짓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박 전 원장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국정원은)저한테 일언반구도 없이, 전화 한마디도 없이 검찰에 고발했다"며 "법적으로도 틀렸고 전직 국정원장에 대한 예의도 없는 짓"이라고 말했다.

박 전 원장은 "현재의 개혁된 국정원에서는 직원들이 이런 짓을 안 한다"며 "과거 직원들이 다시 돌아왔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정원이) 과거에는 정치 논리로 이런 짓을 했다"며 " 부임한 지 겨우 한 달 남짓 되는 신임 국정원장이 국정원을 '걱정원'으로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박 전 원장은 전날 국정원으로부터 고발됐다. 국가정보원은 "자체 조사 결과, 대검찰청에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과 관련해, 첩보 관련 보고서 등을 무단 삭제한 혐의 등으로 박지원 전 원장 등을 국가정보원법위반(직권남용죄), 공용전자기록등손상죄 등으로 고발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박 전 원장은 "직원들이 지금은 개혁돼서 국정원장이 부당한 지시를 하면 듣지 않는다"며 "더욱 중요한 것은 제가 삭제했다고 하더라도 국정원은 메인 서버에 (삭제 기록이) 남는데, 정권이 바뀌면 그 (삭제된) 기록을 보고 감옥 가려고 하는 사람이 누가 있겠나"라고 말했다.

박 전 원장은 "첩보, 특수 정보(SI) 문서는 국정원이 생산하지 않는다. 공유할 뿐"이라며 "제 것만 삭제하면 눈 가리고 아웅이다. 남이 가지고 있는데, (다른) 국가 기관이 가지고 있는데, 국정원의 메인 서버에 (관련 기록이) 있는데 그런 바보짓을 하겠나"라고 했다.임재섭기자 yjs@dt.co.kr
박지원 "첩보 삭제 지시한 적 없고 메인서버 남아…국정원 과거 직원들 돌아와 바보짓"
지난달 15일 문희상 전 국회의장과 박지원 전 국정원장이 서울 마포구 연세대학교 김대중도서관 컨벤션홀에서 열린 6.15 남북정상회담 22주년 기념식 및 학술회의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