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공략"… 포스코인터내셔널, 멕시코 공장 첫삽

2030년까지 1600억 투자 계획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북미 공략"… 포스코인터내셔널, 멕시코 공장 첫삽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지난 6일(현지시간)멕시코 코아우일라주 라모스 아리스에서 구동모터코아 공장 준공식을 개최했다. 사진은 (왼쪽부터) 클라우디오 주경제부장관, 호세 모랄레스 시장, 서정인 주멕시코 대사, 미겔 리켈메 주지사,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 김학용 포스코모빌리티솔루션 사장, 오세철 포스코홀딩스 부장. <포스코인터내셔널 제공>

"북미 공략"… 포스코인터내셔널, 멕시코 공장 첫삽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지난 6일(현지시간)멕시코 코아우일라주 라모스 아리스에서 구동모터코아 공장 준공식을 개최했다. 사진은(왼쪽부터) 서정인 주멕시코 대사, 리켈메 주지사,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 김학용 포스코모빌리티솔루션 사장. <포스코인터내셔널 제공>

"북미 공략"… 포스코인터내셔널, 멕시코 공장 첫삽
멕시코 공장 조감도. <포스코인터내셔널 제공>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최근 4억6000만 달러(한화 약 6007억원) 상당의 전기차 부품공급계약을 체결한데 이어 멕시코에 공장을 착공하며 본격적인 북미시장 공략에 나섰다고 7일 밝혔다. 지난 6일(현지시간) 멕시코 코아우일라주 라모스 아리스페에서 진행된 멕시코 구동모터코아 생산공장 착공식에는 코아우일라주의 미겔 리켈메 주지사, 서정인 주멕시코 한국대사,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 김학용 포스코모빌리티솔루션 사장 등이 참석했다.

신규 공장이 들어설 라모스 아리스페는 멕시코 북동부에 위치한 자동차 산업의 중심지로, 주요 메이저 완성차 업체를 비롯해 부품 공장이 밀집해 있는 곳이다. 회사는 향후 2030년까지 멕시코 공장에 약 1600억원을 투자해 연 150만대 생산체제를 갖출 계획이다. 앞서 공장 착공전 메이저 완성차 업체들과 2030년까지 체결한 4억6000만 달러 규모의 프로젝트에 필요한 전기강판은 포스코에서 생산한다.

회사는 앞서 국내에도 지난해 12월 연간 100만대 생산규모의 포항 공장을 준공한 바 있으며, 해외에는 지난해 7월 중국 생산법인인 포스코아 유상증자에 참여하기도 했다.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은 "멕시코 공장을 교두보로 삼아 북미 전기차 부품시장 공략을 강화하고 글로벌 친환경차 업계에서 구동모터코아 핵심 파트너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이상현기자 ishs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