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인재 키우자"… 정부, IT기업과 9월 협의체 발족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 인재 키우자"… 정부, IT기업과 9월 협의체 발족
박윤규 과기정통부 2차관이 7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국내 대표 IT 기업들과 '디지털 인재양성을 위한 민·관 협력 활성화'를 주제로 간담회를 갖고 있다. 과기정통부 제공

정부와 국내 대표 IT기업들이 디지털 인재양성을 위해 뭉친다. 오는 9월 산·학·연·관이 함께하는 '디지털 인재 얼라이언스'를 발족하고 디지털 인재양성에 적극적인 기업에는 인센티브를 준다는 계획이다.

박윤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은 7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디지털 인재양성을 위한 민·관 협력 활성화'를 주제로 간담회를 갖고 민·관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LG, 삼성, 네이버, 카카오, KT, SKT 등 주요 기업 관계자와 민간 교육기관인 멀티캠퍼스, 팀 스파르타가 함께 했다. 학계에서는 이성환 AI대학원협의회장, 이상환 국민대 SW중심대학 책임교수, 김한일 한국컴퓨터교육학회장 등이 참석했다.

정부는 디지털 대전환 시대에 성공적으로 대응하려면 획기적인 인재양성 방안이 절실하다고 판단하고 4대 추진방향과 12대 세부 과제를 수립했다. 4대 추진방향은 △민·관 역량을 총결집한 인재양성 체계 구축 △대학을 첨단·디지털 산업 인재양성 전진기지로 재편 △미래 세대의 디지털 역량 강화 △인재양성·유지·유치의 전주기 지원체계 구축이다.

그 일환으로 기업 주도의 민·관 협력형 교육과정을 신설한다. 또 오는 9월 디지털 인재 얼라이언스를 구축해 민·관 협력을 내실화한다. 특히 디지털 인재양성에 적극적인 기업들을 '디지털 리더스 클럽'으로 위촉해 인센티브를 우선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지원 방안은 하반기 중 마련한다.

아울러 AI(인공지능), 데이터, AI반도체, 사이버보안, 메타버스 등 5대 디지털 신기술 분야 대학원 신설·확대를 추진한다. 이를 통해 대학을 첨단·디지털 산업 인재양성 전진기지로 재편한다는 구상이다. 초·중·고 디지털 교육 시스템을 혁신하고 군 복무 맞춤형 디지털 교육을 제공하는 한편 '디지털 역량 검증-성장 지원-경력 활용'으로 이어지는 '재능 사다리'도 구축할 예정이다. 정부·기업의 교육과정을 통해 배출된 우수 교육생을 우선 채용할 수 있도록 공동 잡페어를 개최하고 디지털 배지를 기업 채용 시에도 활용한다.

이날 참석 기업들은 디지털 인재양성 추진 현황과 향후 계획, 교육과정 신설 방안을 소개했다. LG는 최근 신설한 청년 AI 인재양성 프로그램 'LG 에이머스'를 통해 연간 4000명을 교육한다. 삼성은 2018년부터 청년 SW아카데미를 운영하고 있다. 5년간 총 5100명을 교육했는데 이를 연 2300명 수준으로 늘린다. 네이버는 2016년부터 부스트캠프를 운영, 6년간 1043명의 수료생을 배출했는데 연 800명 규모로 확대한다. 카카오는 내년까지 카카오 테크 캠퍼스 프로그램을, 2024년까지 카카오 AI 캠퍼스를 신설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교육 프로그램 '마이써니'의 대외 오픈을 확대한다. KT는 운영 중인 'KT 얼라이브 스쿨'을 5년 간 5000명 규모로 늘린다.

과기정통부는 이날 공개한 인재 양성방안을 토대로 이달 말 교육부 등 관계부처 합동으로 '디지털 인재양성 종합방안'을 발표한다.

박 차관은 "민간의 선도적인 노력이 확산되는 지금이 민·관 협력 인재 양성의 최적기"라며 "우수한 인재가 시장에 배출되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리는 만큼 인재 양성뿐 아니라 인재 유치·유지까지 전주기적 지원체계를 갖추기 위해 민·관 협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윤선영기자 sunnyday72@

"디지털 인재 키우자"… 정부, IT기업과 9월 협의체 발족
'제3차 디지털 국정과제 연속 현장 간담회'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과기정통부 제공

"디지털 인재 키우자"… 정부, IT기업과 9월 협의체 발족
디지털 혁신인재 양성 방안 주요 과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디지털 인재 키우자"… 정부, IT기업과 9월 협의체 발족
기업별 디지털 인재양성 추진 현황·향후 계획.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