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김건희, 통제할 사람 없어 자기 멋대로 해…사고 못 치게 해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우상호 "김건희, 통제할 사람 없어 자기 멋대로 해…사고 못 치게 해야"
우상호(왼쪽)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과 김건희 여사.<연합뉴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7일 윤석열 대통령 부부의 해외 순방에 대통령실 인사비서관 부인이 동행해 논란이 벌어진 것과 관련해 "김건희 여사의 대화 파트너로 간 것 같은데, 제정신이 아닌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우 위원장은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한 뒤 "대통령 부인이 민간인을 데려가라고 하면 데려가고, 1호기에 태우라고 하면 태우는 그런 나라로 전락한 것 아니냐"고 말했다.

이어 "문제는 옆에서 이분(김 여사)이 하는 움직임을 제어를 못하는 것이다. 대통령도 제어를 못하는 것 아니냐"고 했다. 또 "김 여사를 통제할 수 있는 사람이 하나도 없는 것 같다. 자기 멋대로 하는 것 같다"라고도 날을 세웠다.

그는 "이번에 심각하게 다뤄서 이분이 사고 못 치게 해야 한다. 국격에 관한 문제다. 지난번 대통령실 이진복 정무수석과 비공개 대화에서도 '여사님이 사고 칠 것 같은데 부속실 만드시오'라고 얘기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아무리 무리가 되더라도 체계를 잡아서 통제해야 한다. 안 그러면 더 큰 사고가 터질 것"이라고 했다.

우 위원장은 윤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 원인에 대해서는 "가까운 지인들이 없으면 못 견디는 부부 같은데, 정실 인사가 굉장히 컸다"고 했다.

국가정보원이 박지원·서훈 전 원장을 고발한 것과 관련해서는 "어이가 없다. 드디어 국정원이 정치활동을 시작한 것이다. 직전 원장을 고발할 때는 부인할 수 없는 혐의를 가지고 해야지, 원장이 부인할 정도의 사안을 가지고 고발하는 건 명백한 정치행위"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저것은 지금 전 정권 인사들을 겨냥하고 있는 것이다.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그 다음에 대통령까지 한번 물고 들어가겠다는 의도"라고 주장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