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이준석 징계? 최소 경고"…김종민 "국힘, 징계할 능력 없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진중권 "이준석 징계? 최소 경고"…김종민 "국힘, 징계할 능력 없어"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고위 당정 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국회사진기자단>

진중권 "이준석 징계? 최소 경고"…김종민 "국힘, 징계할 능력 없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6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윤석열 정부 첫 고위당정협의회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7일 '성 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으로 당 윤리위원회의 징계 심의를 받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 대해 "최소한 경고는 받게 될 것"이라며 그 이상으로 징계 수위가 높아지면 당이 감당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6일 오후 CBS라디오 '한판 승부'에 출연해 "당원권 정지·탈당 권고·제명 등 경고 이상의 조치를 때리게 되면 아마 국민의힘이 감당하기 힘들 것 같다. 민주당을 상대로 해서 싸울 수 있는, 싸움을 할 줄 아는, 공중전을 벌일 수 있는 몇 안 되는 사람 중 하나가 바로 이 대표"라며 "솔직히 국민의힘에 공격수가 없다. 오히려 자기들을(국민의힘) 공격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진 전 교수는 또 "국민의힘 사람들은 민주당 사람들에 비해 화력이 안 된다. 그나마 2030 이준석이 있어서 민주당이 늙어 보였는데 (이 대표를 중징계하면) 그 효과가 사라지기에 '과연 감당이 되겠느냐'라는 생각을 그들도 하지 않을까"라고 덧붙였다.

야권에서도 비슷한 해석이 나왔다.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한판승부'에서 "젊은 사람이 말꼬투리나 잡고, 말 가지고 정치하려고 해 이준석 대표가 마음에 안 든다. 그렇지만 당 대표로 뽑아놨는데 문제가 있다면 경찰수사로 사실관계가 확인된 뒤 징계를 하든지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것도 아닌데 자꾸 기득권, 윤핵관(윤석열 측 핵심 관계자)이라는 분들이 뭉쳐서 두 달, 세 달을 괴롭히고 흔들어 대는 건 젊은 정치에 대한 기득권 정당의 모습으로, 기존 기득권 정당의 대처가 참 옹졸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이 징계할 능력이 없다. 그러니까 계속 괴롭히는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는 7일 오후 7시 국회 본관에서 회의를 열고 이준석 대표의 '성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 관련 사안을 심의한다. 이 대표는 이날 밤 윤리위에 출석해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소명할 예정이다. 해당 의혹에 연루된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도 이날 이 대표에 앞서 윤리위에 출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 실장은 이 대표의 성 상납 의혹 제보자인 장모 씨를 만나 7억원 투자 각서를 써줬다는 의혹을 받아 지난달 22일 윤리위 심의에 출석한 바 있다. 이날 윤리위가 심야 마라톤 회의를 불사하고라도 이 대표에 대한 징계 결론을 내릴 경우 당은 '메가톤급' 후폭풍에 휩싸일 것으로 보인다.

윤리위의 징계 수위는 경고·당원권 정지·탈당 권고·제명 등 4단계다. 이 가운데 이 대표가 '당원권 정지' 이상의 징계를 받는다면 대표직을 수행하기 어렵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온다. 이 대표의 임기는 내년 6월까지다.

윤리위 결정에 따라 집권여당 대표로서 도덕성에도 치명타를 입을 수 있다. 반대로 윤리위가 이 대표를 징계하지 않는다면 이 대표로선 대선 과정에서부터 자신을 발목 잡았던 '성 상납' 관련 의혹에서 벗어나게 된다. 이 경우 그간 추진해온 당 혁신 드라이브를 강하게 거는 한편, 당내 주류인 친윤 그룹과 더욱 뚜렷한 대립각을 세울 것으로 보인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