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데이터결합 규제 개선… 신용정보업 규정 개정안 의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금융당국이 금융 빅데이터 생태계의 기반이 되는 데이터 결합·활용 활성화를 위해 관련 규제와 그간 제기된 보완필요사항 등을 개선했다.

금융위원회는 6일 정례회의에서 데이터 결합 제도를 합리적으로 개선하는 '신용정보업 감독규정 개정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개정안에 따라 결합할 데이터를 보유하지 않은 기업·기관도 다른 기업·기관의 데이터를 쉽게 결합·활용할 수 있도록 데이터 이용기관(데이터 미보유기관)의 데이터 결합 신청이 허용될 예정이다.

또 대량의 데이터 중 일부만 추출해 보다 효율적이고 안전하게 결합 할 수 있는 샘플링 결합 제도가 도입된다. 이와 함께 데이터전문기관이 보다 원활히 데이터를 결합·활용할 수 있도록 데이터 자가결합 허용요건을 합리화하고, 데이터전문기관의 전문성·보안성 등이 유지될 수 있도록 금융감독원이 매 3년마다 데이터전문기관에 대해 적격성을 검증하는 제도를 도입한다.

금융위는 데이터전문기관 추가지정을 위해 지난 2월에 사전신청서를 제출한 기관 대상으로 데이터전문기관 예비지정신청서를 오는 11일 접수할 예정이다.

금융위는 "금융분야와 다양한 분야간 데이터 결합·활용 활성화 등을 통해 금융이 데이터 경제 시대를 선도해 나갈 수 있도록 관련 제도를 개선했다"고 말했다.강길홍기자 slize@dt.co.kr



금융위, 데이터결합 규제 개선… 신용정보업 규정 개정안 의결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