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고가 판매 주유소 담합여부 등 집중점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 고가 판매 주유소 담합여부 등 집중점검
6일 서울 시내 한 주유소에 휘발유·경유 가격이 게시되어 있다. 연합뉴스

산업통상자원부가 기획재정부·공정거래위원회 등 관계 부처와 '정유사·주유소 시장점검단'(이하 시장점검단)을 꾸려 서울 등 고가 판매 주유소를 집중 점검하기로 했다.

이달부터 유류세 인하 폭이 30%에서 37%로 확대됐으나 판매가격이 크게 떨어지지 않은 주유소 등을 대상으로 담합 여부 등을 점검할 계획이다.

산업부는 이번주 중으로 4차례에 걸쳐 서울·경기지역 10여개의 주유소를 점검한 뒤 주 2회 이상 전국을 돌며 점검할 예정이라고 6일 밝혔다. 점검단은 이날 오후 서울에 위치한 고가 판매 주유소 3곳을 점검하고, 인근 주유소 판매 가격을 비교해 담합 여부를 조사한 뒤 가격인하에 동참해줄 것을 요청했다.

시장점검단은 지난 1일부터 시행된 유류세 인하 확대정책의 실효성을 높이고자 임시로 만든 조직이다. 가격·담합반과 유통·품질반 두 개 조로 구성돼 움직인다. 시장점검단은 시장가격 점검 외에도 정유사를 대상으로 공급가격 일일 모니터링을 통해 가격 현황을 지속해서 점검하고 정유공장 및 저유소를 중심으로 수급·품질 조사도 진행할 예정이다.전국 주유소 평균 판매가격은 전날인 5일 오후 4시 기준 ℓ(리터)당 휘발유는 2117.2원, 경유는 2150.8원으로 유류세 추가 인하 전보다 각각 27.7원, 16.9원 떨어졌다.

산업부는 가격 담합, 가짜석유 유통, 세금 탈루 등 불법행위를 적발하는 '석유시장 신고센터'도 운영한다. 정유사와 주유소의 불법행위가 의심될 경우 누구든지 석유시장 신고센터에 제보할 수 있다.김동준기자 blaam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