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0억 규모 `수소펀드` 출범… 고유가 넘을 `청정수소 시대` 연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5000억 규모 `수소펀드` 출범… 고유가 넘을 `청정수소 시대` 연다
박일준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이 6일 오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 2022 인베스터데이' 행사에서 참석자들과 수소펀드 조성지원 업무협약(MOU) 체결식을 갖고 있다. <연합뉴스>

고유가 시대를 넘어 청정수소 시대를 열 5000억원 규모의 '수소펀드'가 출범했다.

국내 수소분야 투자도 본격화할 전망이다.

현대차, SK, 포스코, 한화, 롯데 등 국내 대기업 주도로 설립된 수소 관련 민간 협의체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은 6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H2 인베스터 데이'를 열고 5000억원 규모의 수소펀드 출범을 선언했다.

행사에 참석한 박일준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은 "수소는 시대적 흐름인 탄소중립과 현실적 과제인 에너지 안보를 동시에 해결할 수 있는 핵심 에너지원"이라며 "올해 5월 수소법 개정으로 청정수소 인증제, 청정수소 발전 입찰시장 등 투자를 위한 제도적 기반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박 차관은 또 "수소펀드를 통해 민간 투자 활성화가 본격화 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수소펀드의 모펀드 운용사인 미래에셋증권이 공동 투자 파트너인 스톤피크, 자펀드 운용사인 노앤파트너스와 올해 말까지 투자자를 모집할 계획이다. 내년 초부터 국내외 수소 생산·유통·저장 인프라 구축과 핵심 수소 기술 개발 등에 투자될 예정이다. 미래에셋은 펀드의 연 수익률을 8%로 잡았다. 반상우 미래에셋 본부장은 "국내외 재무적투자자를 유치해 약 5000억원 규모의 1호펀드를 조성하고 10년 만기에 기준수익률 8%수준을 목표로 한다"고 밝혔다. 정부도 수소펀드의 원활한 조성을 위해 △금융지원 △상생협력 △규제혁신 등 정책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한국무역보험공사 등 정책금융기관이 수소펀드에 투자하는 프로젝트와 기업에 금리인하, 대출확대 등 인센티브를 부여하는 식이다. 한국전력 등 에너지공공기관은 수소펀드 투자 대상인 중소·중견기업의 연구개발(R&D), 기술사업화, 수요처 발굴 등을 지원한다. 산업부는 수소 프로젝트와 신기술 개발 관련 규제를 완화하는 등 노력을 펼친다.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 회원사와 정책금융기관, 에너지공공기관 등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협력 협약서도 체결했다.산업부 관계자는 "수소펀드는 민간 기업들이 수소분야에 대한 대규모 투자 필요성에 공감하고, 자발적으로 조성을 추진한 것"이라며 "국내 기업과 외부 투자자 출자 등을 통해 5000억원 규모를 목표로 결성하고, 10년 간 운용한 후 청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동준기자 blaam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