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대통령실 행정관이 합참의장 조사? 현 정부선 절대 없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전군 주요 지휘관 회의를 주재하며 "지금 대한민국의 안보 상황은 엄중하다"며 "북한이 도발할 경우 신속하고 단호하게 응징해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윤 대통령은 문재인 정부 당시 대통령실 행정관이 합참의장을 불러 조사를 했다는 논란을 겨냥해 "지휘관이 정상적 지휘계통을 통해 군정권과 군령권을 엄정하게 행사할 수 있도록 지휘권을 존중하겠다"며 "대통령실 행정관이 합참의장을 조사하거나 참모총장을 불러내는 일은 윤석열 정부에서는 절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3군 본부가 위치한 충남 계룡시 계룡대를 방문해 전군 주요 지휘관 회의를 열었다. 대통령이 계룡대에서 전군 주요 지휘관 회의를 연 것은 처음이다.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은 국방부에서 했고, 문재인 전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회의를 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회의 모두발언에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은 갈수록 커지고 있고, 동북아 안보 상황의 불완전성 역시 심화하고 있다"며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확실하게 억제하고 대응할 수 있는 강력한 군사력을 구축하고, 확고한 대비태세를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제2의 창군 수준으로 국방태세 전반을 재설계하면서 국방혁신 4.0으로 과학기술 강군으로 도약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북한의 도발에 신속하고 단호한 응징을 주문하는 한편 임박한 핵·미사일 위협에 근본적인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한미동맹에 기반한 확장 억제의 실효성을 높이고 우리 군 독자적으로 한국형 3축 체계를 구축해 북한 핵·미사일 위협을 압도할 수 있는 능력과 태세를 갖춰야 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AI를 기반으로 한 과학기술 강군 육성 △확고한 대적관과 엄정한 군기 △병영환경 개선 △국방 예산 확충 및 법령·제도 정비 등을 주문했다.

윤 대통령은 이와 함께 2025년까지 병사에게 월 200만원 지급을 추진하고, 단기복무 장교·부사관 지원율 제고 대책 검토, 군 보급품과 급식 등의 품질을 개선하도록 군 당국의 관심을 당부했다.

강인선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은 군 간부와 가족들의 생활 여건이 아직도 열악함을 언급하며 군 간부의 복무 여건과 지휘관의 지휘 여건을 살펴보고 개선할 것을 지시했다"며 "국가를 위한 희생은 국가가 끝까지 책임지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尹 "대통령실 행정관이 합참의장 조사? 현 정부선 절대 없다"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전군 주요지휘관회의 참석을 위해 이종섭 국방부 장관과 회의장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