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명타냐, 기사회생이냐… 이준석 `운명의 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성상납 의혹을 심의할 국민의힘 윤리위가 7일 열리면서 징계 수위 결과에 대해 여야 정치권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당원권 정지 이상의 징계를 받을 경우 이 대표의 거취 문제와 직결될 수 있기 때문으로, 특히 '이대남'에게 상징성이 있는 이 대표의 거취를 두고 보수 진영 민심이 출렁일 전망이다.

국민의힘 윤리위는 7일 국회 본관에서 제5차 회의를 열고 이 대표의 성 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에 대한 '품위유지 의무' 위반 등에 대한 징계 수위를 심의한다. 윤리위는 앞서 지난달 22일 제4차 회의를 열고 징계 수위를 심의했으나 결론 내지 못하고 추가 소명을 청취하기로 했다. '증거인멸 의혹'의 핵심으로 지목된 김철근 당 대표 정무실장의 경우 의혹을 제기한 장 모씨를 직접 만나 7억원 가량의 투자 각서를 써주는 대가로 의혹을 무마하려 했다는 부분과 관련해 품위유지 의무 위반으로 징계를 개시하기로 했다. 이에 이 대표도 이날은 직접 참석해 제기된 의혹들을 소명할 예정이다.

국민의힘은 당규에 징계 종류를 크게 △경고 △당원권 정지 △탈당 권고 △제명이 4단계로 나누고 있다. 때문에 이 대표가 당원권 정지 이상의 징계를 받을 경우 당원 자격을 잃는 과정에서 당 대표직도 유지하기 어려워질 전망이다. 이 대표가 궐위될 경우 국민의힘도 권성동 원내대표의 권한대행 체제를 거쳐 새 리더십을 선출하는 수순을 밟게 될 전망이다.

하지만 이 대표의 징계 수위가 어느 쪽으로 결정 나도 국민의힘은 한동안 어수선한 분위기가 계속될 전망이다. 이 대표에 대한 당 안팎의 여론이 극과 극으로 엇갈리고 있고, 이 대표가 의혹 자체를 부정하며 강하게 반발도 하고 있기 때문이다.

만일 이 대표에 대한 징계가 결정될 경우 윤리위 재심 청구나 징계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등을 하면서 물러나지 않으면서 혼란이 가중될 가능성이 있다. 특히 이 경우 이 대표가 '이대남'에게 상징성이 있다는 점에서, 2030 남성층의 표심도 출렁일 가능성이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나아가 이 대표가 경고 이하의 약한 징계를 받는 경우, 이번에는 전통적 지지층의 반발이 뒤따를 가능성이 커 진통이 예상된다.임재섭기자 yjs@dt.co.kr

치명타냐, 기사회생이냐… 이준석 `운명의 날`
6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윤석열 정부 첫 고위 당정 협의회에서 참석자들이 대화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준석 대표, 한덕수 총리, 권성동 원내대표, 성일종 정책위의장,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