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尹정부 저격 “‘일확천금’ 당선된 정권의 실체…브레이크 없는 폭주 시작”

“대통령은 지지율이 별 의미 없다고 느껴…與 대표는 마치 모든 것을 게임하듯 경망스럽게 생각”
尹 ‘부실인사’ 논란 비판 “음주운전 때문에 승진서 탈락한 공무원들에겐 뭐라고 설명할까”
“그간 어렵사리 구축한 음주운전에 대한 사회적 규범 혼선은 앞으로 어떻게 감당할까”
“대선 때 외쳤던 공약도 하나씩 둘씩 파기되어 가고 있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박영선, 尹정부 저격 “‘일확천금’ 당선된 정권의 실체…브레이크 없는 폭주 시작”
윤석열 대통령(왼쪽)과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연합뉴스>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윤석열 정부를 '일확천금 당선된 정권'이라고 지칭하면서 "브레이크 없는 폭주가 시작되고 있다"고 강한 우려를 표했다.

박영선 전 장관은 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尹 '지지율 하락, 별로 의미 없어'…이준석 '20일이면 해결 자신'", "청문회 없는 박순애 임명 강행에…與서도 '국민 납득하겠나'" 등의 언론보도를 언급하며 이같이 밝혔다.

박 전 장관은 "몇 년 전 '브레이크 없는 벤츠'라는 책이 회자된 적이 있다"면서 "검사 생활을 통해 얻은 경험과 생각을 바탕으로 검찰 내부를 고발한 이 책은 베스트셀러가 될 만큼 국민들의 검찰에 대한 반감을 반영했다"고 운을 뗐다.

그는 "'브레이크 없는 벤츠'가 다시 사동을 걸었다. 폭주가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며 "대통령은 지지율과 관련해 별 의미가 없다고 느끼고, 여당 대표는 마치 모든 것을 게임하듯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다고 경망스럽게 생각한다"고 현 정치권 상황을 짚었다.

이어 "음주운전 경력이 있는 장관이 청문회 없이 임명 강행되고, 가장 엄격한 잣대가 요구되는 공정거래위원장은 또 친구가 임명되었다"면서 "음주운전 때문에 승진에서 탈락한 공무원들에게 대통령은 무엇이라고 설명할까? 학생들에게는 음주운전에 대해 뭐라고 가르칠까"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또한 그동안 어렵사리 구축한 음주운전에 대한 사회적 규범에 대한 혼선을 앞으로 어떻게 감당할까"라며 "대선 때 외쳤던 공약도 하나씩 둘씩 파기되어 가고 있다"고 비판 수위를 끌어올렸다.

박 전 장관은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서도 "그런데도 민주당은 '이재명'논란으로 모든 이슈에 재대로 대응하지 못한다"고 쓴소리를 했다.

끝으로 그는 "경제는 혹한이 몰려오는데 윤석열 정부 경제팀은 비상 대책을 마련한다고 말만 하고, 실제로 제대로 된 대책은 내놓지 못한 채 낡은 경제 대책을 되풀이 하고 있다"며 "담금질을 거치지 않은 채 '일확천금'을 꿈꾸듯 당선된 정권의 실체가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세상은 늘 '뿌린대로 거두어 드린다'는 진리를 떠오르게 한다"고 윤 정부에 뼈 있는 말을 덧붙였다.

박영선, 尹정부 저격 “‘일확천금’ 당선된 정권의 실체…브레이크 없는 폭주 시작”
윤석열 대통령. <연합뉴스>

여론조사 전문업체인 알앤써치가 이날 공개한 여론조사 결과(뉴스핌 의뢰·조사기간 2~4일·조사대상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28명·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에 따르면, 윤 대통령 국정수행 긍정평가는 지난 주(45.3%)보다 2.7%포인트 하락한 42.6%로 집계됐다. 부정평가는 53%로 지난주(49.8%)보다 3.2%포인트 늘었다. 한 달 만에 부정평가가 12.8%포인트 급등했다.

부정평가는 60대 이상(긍정 55.8% vs 부정 37.2%)을 제외한 전 연령층에서 높았고, 특히 20대와 40대의 부정평가가 60%를 넘어섰다. 20대의 부정평가는 지난주보다 7.9%포인트나 올라 61.3%를 기록했고, 40대의 부정평가는 57.9%에서 66.1%까지 치솟았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대구·경북(긍정 62.2% vs 부정 33.5%)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부정평가가 높았다. △서울(긍정 42.6% vs 부정 53.5%) △경기·인천(긍정40.5% vs 부정54.7%) △대전·충청·세종(긍정 46.5% vs 부정 50.9%) △강원·제주(긍정 38.8% vs 부정 50.9%) △부산·울산·경남(긍정 43.0% vs 부정 54%) △전남·광주·전북(긍정 27.0% vs 부정 66.8%) 등 대다수 지역에서 부정평가가 50%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