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주성 설계` 홍장표 KDI원장 결국 사의

韓총리 압박에 "실망했다" 반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소주성 설계` 홍장표 KDI원장 결국 사의
홍장표 한국개발연구원 원장<사진:연합뉴스>

홍장표 한국개발연구원(KDI) 원장이 6일 "소득주도 성장 설계자가 KDI 원장으로 있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며 사퇴를 압박한 한덕수 국무총리에게 "실망했다"며 반기를 들었다.

특히 홍 원장은 한 총리가 자신의 생각을 수용할 생각이 없다면 KDI 원장으로 더 남아있을 이유가 없다고 밝혀 사실상 사의를 표명한 것이라는 해석을 낳고 있다.

홍 원장은 6일 입장문을 내고 "한 총리가 정부와 국책연구기관 사이에 다름은 인정될 수 없다면서 저의 거취에 대해서 말씀하신 것에 크게 실망했다"며 "정권이 바뀌고 원장이 바뀐다고 해서 KDI와 국책연구기관들의 연구 보고서가 달라지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 연구기관의 자율성은 존중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난 4월, KDI가 개최한 국가미래전략 컨퍼런스에서 기조 강연을 맡으신 진념 전 부총리는 KDI는 특정 정권의 연구원이 아니라 국민의 미래를 여는 연구원이 돼야 한다고 일깨워 줬다"면서 "반면 국책 연구기관은 정권과 뜻을 같이해야 한다고 말씀하시는 분을 뵌 적은 없었다"고 한 총리를 비판했다.

홍 원장은 "국책연구기관은 연구의 자율성과 중립성을 보장하기 위해 원장의 임기를 법률로 정하고 있다"면서 "이는 국책연구기관이 정권을 넘어 오로지 국민을 바라보고 연구하라는 뜻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생각이 다른 저의 의견에 총리가 귀를 닫겠다면, 제가 KDI 원장으로 더 이상 남아 있을 이유는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총리께서 KDI와 국책연구기관이 정권의 입맛에 맞는 연구에만 몰두하고 정권의 나팔수가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면 국민의 동의를 구해 법을 바꾸는 것이 순리"라고 말했다. 홍 원장은 "제가 떠나더라도 KDI 연구진들은 국민을 바라보고 소신에 따라 흔들림 없이 연구를 수행할 것으로 믿고 있다"고 표현하는 등 자신의 사퇴를 전제로 한 표현을 수차례 구사했다.

윤석열 정부의 경제정책기조에 대해서도 강력하게 비판했다. 홍 원장은 "윤석열 정부가 표방한 민간주도성장은 감세와 규제완화를 핵심 축으로 한 이윤주도성장"이라며 "현재 복합 위기를 극복하고 대전환의 시대를 대비하기에는 미흡해 수정과 보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지난 10년 전 이명박 정부 집권 초기에 표방한 '비즈니스 프렌들리'와 다르지 않다"며 "당시 이명박 정부도 적절하지 않은 정책임을 경험하고 이후 정책기조를 동반성장과 공생발전으로 전면 전환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홍 원장은 문재인 정부의 초대 경제 수석이자 대통령 직속 소득주도성장특별위원회 위원장을 지낸 인물로, 최근 현 정부와 여권으로부터 사퇴 압력을 받아왔다.

한 총리는 지난달 28일 기자단 간담회에서 홍 원장의 거취를 두고 "소득주도 성장 설계자가 KDI 원장으로 있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며 "바뀌어야지. 윤석열 정부랑 너무 안 맞는다"고 말했다.

강민성기자 km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