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인이·정숙아" 욕설에 성희롱까지…장경태 "尹, 방관마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재인이·정숙아" 욕설에 성희롱까지…장경태 "尹, 방관마라"
지난 3일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를 방문한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사저 인근 시위 동영상을 공개했다. <장경태 의원 페이스북 동영상 캡처>

"재인이·정숙아" 욕설에 성희롱까지…장경태 "尹, 방관마라"
지난 3일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를 방문한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사저 인근 시위 동영상을 공개했다. <장경태 의원 페이스북 동영상 캡처>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문재인 전 대통령의 경남 양산 사저 인근 시위 동영상을 공개하며 "욕설, 인격침해, 희롱 등 차마 귀에 담기도 힘든 말들이 평산마을의 일상을 송두리째 파괴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강 건너 불구경하듯 방관하지 말고 평산마을 주민의 고통을 멈출 수 있도록 조치해달라"라고 촉구했다.

장 의원은 5일 페이스북에 문 전 대통령 사저 인근에서 직접 촬영한 것으로 보이는 3분 분량의 동영상을 올리고서 이같이 말했다.

동영상 속 시위대는 문 전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를 "문재인이", "정숙아" 등으로 지칭하며 욕설과 성희롱성 발언을 했다. 장 의원은 "이 영상을 보신 분들께서는 경악을 금치 못하실 것"이라며 입을 열었다.

장 의원은 "지난 주말, 대통령님을 뵙기 위해 갔던 평산마을은 평온하던 마을이 아닌 거주조차 고통스러운 곳이었다. 혐오스럽고 살인적인 소음은 잠시 머물렀던 저도 견디기 힘들 정도였다. 두 달 동안 평산마을에는 시위라는 이름의 광기 어린 폭력이 자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대통령은 강 건너 불구경하듯 방관하는 태도로 일관하지 말고, 평산마을의 주민이 겪고 있는 고통을 멈출 수 있도록 조치할 것을 촉구한다. 국회가 정상화되는 대로 관련 입법을 하루속히 통과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현근택 전 대변인은 이날 YTN 라디오에 출연해 "정치를 오래 하신 문 전 대통령보다 김정숙 여사가 더 힘들어한다"라고 밝혔다. 그는 "지금 사저의 가장 큰 문제다. 상황을 보고 법적인 조언을 해 드려야겠다는 필요성이 있었다. 가서 한 2시간 정도 대화를 나눠봤는데, 대화하는 중에도 욕, 음악 소리 계속 들린다. 어찌 보면 정상적인 생활이 불가능할 정도"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건 사실 시위 보장 문제가 아니라 괴롭힘의 문제다. 그러니까 이걸 해결할 방법을 찾아야 하는데, 정치적인 해결도 필요하지만, 법적인 해결도 필요하다"고 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