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탄바이러스 발견` 이호왕 명예교수 별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탄바이러스 발견` 이호왕 명예교수 별세
고 고려대 이호왕 명예교수[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을 대표하는 의학자인 이호왕 고려대 명예교수가 5일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4세.

1928년 함경남도 신흥에서 출생한 고인은 1976년 3월 경기도 동두천 한탄강 유역에서 채집한 등줄쥐의 폐 조직에서 세계 최초로 유행성출혈열 병원체와 면역체를 발견했다.

유행성출혈열은 당시 정체불명의 괴질로 유명했다. 이 교수는 자서전에서 1, 2차 세계대전 때 군인 수천 명이 유행성출혈열로 목숨을 잃었고, 한국 전쟁 당시 유엔군 3200명도 이 병을 앓았다고 기술했다.

그는 이 병원체 바이러스를 발견장소의 이름을 따 '한탄 바이러스'로 명명했다. 이후 1989년에는 세계 최초로 유행성 출혈열 진단키트를 개발하고, 1990년에는 유행성 출혈열 예방백신인 '한타박스' 개발에도 성공했다.

바이러스의 병원체와 진단법, 백신까지 모두 개발함으로써 의학발전과 인류 건강복지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한때 노벨생리의학상 후보 물망에 오르기도 했다. 고인은 1954년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한 후 미국으로 유학해 미네소타대학교에서 의학 석·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1973년 고려대 의대에 부임해 의과대학장을 지냈으며, 1982년 세계보건기구 신증후출혈열연구협력센터 소장, 2000년 대한민국학술원 회장 등을 역임했다.

미국 최고민간인공로훈장(1979년), 인촌상(1987년), 호암상(1992년), 태국 프린스 마히돌상(1995년), 일본 닛케이 아시아상(2001년), 과학기술훈장 창조장(2002년), 서재필의학상(2009년) 등을 수상했다. 2018년에는 대한민국 과학기술유공자로 추대됐으며, 미국 학술원(NAS) 외국회원, 일본 학사원 명예회원으로 선정됐다.

빈소는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장례식장 303호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7일 오전 11시 50분. 장지는 서울추모공원이다.김대성기자 kdsu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