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 비상걸린 정부 "무역금융 40조 이상 확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일 "수출 중소·중견기업 등에 대한 무역금융을 올해 당초 계획보다 40조원 이상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무역금융은 수출업체 등에 대한 원화대출 및 지급보증을 뜻한다.

추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제3차 비상경제장관회의를 열고 "우리 경제의 성장엔진인 수출이 높은 증가세를 지속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상반기 수출 실적이 반기 기준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고 코로나로부터 본격 회복하기 시작한 지난해 상반기와 비교해도 두 자릿수의 높은 증가율을 기록하는 등 전체 금액 측면에서 양호한 실적을 보였다"면서도 "세부 내역과 향후 여건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하반기 수출 상황을 낙관하기 어렵다"고 진단했다.

그는 "원자재 가격이 높은 수준을 지속하고 있다는 점도 부담"이라며 "중소 수출업체를 중심으로 원가 부담이 가중되고 수출 채산성이 악화하면서 수출 실적을 제약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당초 정부는 올해 수출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무역금융을 261조3000억원으로 책정했다. 1~5월 누적 지원 실적은 약130조원이다.

정부가 무역금융을 40조원 이상 확대하면 올해 전체 지원 규모는 총 301조3000억원+알파(α)가 된다. 추 부총리는 "중소기업 물류비 지원, 임시선박 투입, 중소화주 전용 선적공간 확대, 공동 물류센터 확충 등 중소 수출업계의 물류 부담을 완화하는 데 중점을 두겠다"고 밝혔다.강민성기자 kms@dt.co.kr

수출 비상걸린 정부 "무역금융 40조 이상 확대"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7월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차 비상경제장관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