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시민기자 시절엔 “대학생 울리는 밥값”…박민영 “야누스의 두 얼굴”

‘최저임금 인상’ 주장했던 박지현, 시민기자 시절 작성한 기사 다시금 ‘주목’
“최저임금 인상이 외식업계 가격 상승 부추겼다”
“이번엔 대학가도 가격 상승을 피해갈 수 없었다”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 직격
“‘대학생 울리는 밥값’ 걱정하다, ‘최저임금 인상과 물가는 큰 관련이 없다’는 주장으로 선회한 건 너무 나갔지 않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박지현, 시민기자 시절엔 “대학생 울리는 밥값”…박민영 “야누스의 두 얼굴”
박지현(왼쪽)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과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 <박지현, 박민영 SNS>

'최저임금 인상'을 주장하며 "O중O(언론사명), 공무원, 공공기관 직원, 대기업을 비롯해 고액 연봉자들의 임금은 올려주면서 청년, 서민,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생계가 걸린 최저임금은 동결하겠다는 것은 비열한 짓"이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제기했던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시민기자로 활동하던 시절 작성한 기사가 다시금 회자되고 있다. 박지현 전 위원장은 시민기자 시절, '최저임금 인상이 외식업계 가격 상승을 부추겼다', '이번엔 대학가도 가격 상승을 피해갈 수 없었다'는 취지의 기사를 작성한 것으로 파악됐다.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28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박지현 전 위원장이 시민기자 시절 작성한 '최저임금 인상에 대학생 울리는 밥값'이라는 제하의 기사 캡처 사진과 함께 "민주당만 들어가면 상식적으로 사고하던 사람도 야누스의 두 얼굴을 갖게 되나 보다"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박민영 대변인은 "아무렴 '대학생 울리는 밥값'을 걱정하다 '최저임금 인상과 물가는 큰 관련이 없다'는 주장으로 선회한 건 너무 나갔지 않나"라면서 "국민 당사자가 아닌 정치인으로서 쓸만한 구호가 필요하기 때문이겠죠?"라고 비꼬아 비판했다.

박지현, 시민기자 시절엔 “대학생 울리는 밥값”…박민영 “야누스의 두 얼굴”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 SNS>

박 대변인은 "진의를 따지자면 정치인 박지현보단 대학생 박지현을 믿겠다"며 "선심쓰듯 정책을 고안하는 야심가 정치인보단, 밥값에 허덕이는 대학생 당사자가 진실을 이야기 할 가능성이 클 테니까. 또한 그것이 국민 보편의 생각일 것"이라고 뼈 있는 말을 덧붙였다.

또 다른 게시물에서 박 대변인은 박 전 위원장을 향해 "민주당 당 대표 선거에 PPAT를 필히 도입해야 한다는 생각이다. 경제 영역도 필수적으로 포함시켜야 할 것"이라며 "물가가 오른 만큼 최저임금을 높이고 부담이 가중될 영세 자영업자들은 사회보장 제도로 최저생계를 보장하자는, 족보도 근거도 없는 엉성한 돌려막기가 진정 해결책이라고 보시는 건가"라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이틀 전에는 최저임금을 1만 890원까지 20% 이상 인상해야 한다더니, 이제와 특정 언론사들을 저격해가며 인상률을 연동시키자는 해괴한 주장을 하는 근거는 또 무엇인가"라며 "지식도 맥락도 일관성도 없는 쏟아내기식 발언에 정치권이 휘말리는 것 자체가 국가적 낭비라고 생각한다. 이번 전당대회를 끝으로 박지현 전 위원장에 대한 언급을 최소화할 수 있길 바란다"고 주장했다.

박지현, 시민기자 시절엔 “대학생 울리는 밥값”…박민영 “야누스의 두 얼굴”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박지현 SNS>

앞서 이날 박 전 위원장은 '최저임금 인상을 위해 싸우자'는 제하의 글을 통해 "최저임금위원회가 노동자의 실질임금을 보장하는 수준의 결론을 내리도록 해야 한다. 민주당은 이런 것으로 싸우고, 이겨야 한다"고 밝혔다.

최저임금을 인상해야 한다는 입장이 담긴 글이었다. 해당 글에서 박 전 위원장은 "민주당은 민생의 최전선에 걸려 있는 이 문제를 강하게 제기해야 한다"며 "민주당이 최저임금 문제를 방치한다면 오직 기업인의 자유만 지키겠다는 국민의힘과 뭐가 다르겠는가"라고 말했다.

이어 "요즘 8kg짜리 수박 한 통이 3만원에 육박한다. 폭등하는 물가가 우리의 생활을 더 어렵게 하고 있다"며 "살인적인 물가 인상률에도 최저임금을 동결하겠다는 것은 일부 기업인만 배를 불리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최저임금 심의를 위한 법정 시한이 당장 내일"이라며 "경영계와 노동계는 여전히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데 민주당의 민생에서 최저임금 인상은 사라진 것 같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끝으로 박 전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 때 최저임금 인상으로 집중 공격을 받자, 집권 중반 이후에는 최저임금 인상은 포기하다시피 했다. 이재명 대선 후보도 선거공약에 최저임금 인상을 포함하지 않았다"면서 "노동자에게 최저임금도 지불하기 어려운 영세 자영업자의 반발 때문이었다. 하지만 이분들은 사회보장을 확대해서 최저생계를 보장하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 윤석열 대통령도 물가 급등과 금리 인상 때문에 최저임금 노동자가 생계 위기에 처하지 않도록 최저임금을 올리는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비판 수위를 끌어올렸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