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이름으로 숲 조성"…멜론, `숲;트리밍` 프로젝트 시작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가수 이름으로 숲 조성"…멜론, `숲;트리밍` 프로젝트 시작
멜론이 내가 응원하는 아티스트의 이름으로 숲을 조성하는 친환경 ESG 프로젝트 '숲;트리밍'을 시작한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제공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뮤직플랫폼 멜론이 내가 응원하는 아티스트의 이름으로 숲을 조성하는 친환경 ESG 프로젝트 '숲;트리밍'을 시작한다고 27일 밝혔다.

'숲;트리밍'은 멜론 유료회원이라면 누구나 아티스트의 이름을 딴 숲을 만들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젝트다. 멜론 정기결제권을 이용하는 동안 '숲;트리밍' 페이지에서 좋아하는 아티스트 이름을 선택만 해두면 매월 결제 금액의 2%가 자동으로 적립된다. 이후 해당 아티스트 앞으로 총 2000만원이 적립되면 모든 금액이 서울환경연합으로 기부돼 서울시 내에 아티스트 이름을 딴 숲이 조성되는 식이다.

이번 프로젝트는 K-POP 팬들의 팬심이 지구를 위한 친환경 영역에서 '선한 영향력'으로 발휘될 수 있도록 돕자는 취지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카카오 공동체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 동참하는 차원이기도 하다. 카카오는 지난 4월 ESG 경영을 강화하기 위해 친환경을 실천하는 기후위기 대응 원칙 'Active Green Initiative'를 발표한 바 있다.

멜론 '숲;트리밍'을 통한 나무심기는 봄과 가을에 이뤄진다. 숲은 서울 내 15평 정도의 공간을 확보해 큰 나무 2~3그루와 작은 나무 400 그루로 조성된다. 나무 한 그루는 연간 35.7g의 미세먼지를 흡수하기 때문에 장차 숲 하나당 가정용 세탁기 용량에 맞먹는 14kg 이상의 미세먼지를 처리할 수 있다. 적립되는 이용권 결제금액의 2%는 국내 음원 전송사용료 징수규정에 따른 창작자 몫 정산이 완료된 이후 멜론의 수익 부분에서만 분배가 이뤄진다.

진영우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멜론사업본부장은 "멜론이 아티스트와 팬의 연결을 도우며 국내 음악산업의 발전을 이끌어온 것처럼 K-POP 팬덤의 선한 영향력을 친환경에 발휘할 수 있도록 잇고자 한다"면서 "카카오 공동체의 ESG경영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