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혁신위` 3040세대 대거 포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띄운 당 혁신위원회(혁신위)가 23일 본격 출범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재형 혁신위원장, 조해진 부위원장을 비롯한 15명으로 구성된 혁신위 설치안을 의결했다. 혁신위원은 최고위원 7명이 각 1명씩 추천하고 최 위원장 몫으로 나머지 7명을 추천해 구성됐다.

최 위원장은 조 의원과 초선인 노용호 의원, 이옥남 시장경제와민주주의연구소 소장과 정희옥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채명성 대한변호사협회 인권위원, 구혁모 경기도 화성시의회 의원, 30대인 곽향기 서울시의원을 추천했다.

앞서 최고위원들은 김미애·서정숙·한무경 의원과 천하람 전남 순천광양곡성구례갑 당협위원장, 김민수 경기 성남분당을 당협위원장, 김종혁 경제사회연구원 미디어센터장, 이건규 CT관리이사를 추천한 바 있다.

혁신위 구성에서 눈에 띄는 부분은 혁신위원단으로 3040세대가 혁신 위원으로 대거 포진됐다는 점이다. 이 때문에 기존과는 결이 다른 '젊은 목소리'에도 어느 정도 힘이 실릴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아울러 호남 출신의 30대 천 당협위원장을 포함해 진보 성향 시민단체로 꼽히는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소속의 정희옥 교수 등이 참여하는 등 '외연 확장'을 시도했다는 점이 특징이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 회의에서 당 혁신위 출범에 대해 "당 기초를 닦는 역할을 충실히 했으면 좋겠다"며 "앞으로 아무쪼록 혁신위 활동을 통해 대선과 지방선거 승리를 넘어서서 확실하게 저희가 의회에서도 다수가 되도록 준비하는 기초를 닦는 역할을 충실히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다만 혁신위가 '공천 개혁' 의제를 다루는 점은 향후 뇌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와 친윤(親 윤석열)계 좌장인 정진석 의원 등이 이전에 설전을 벌인 만큼, 일각에선 혁신위가 내놓을 결과물에 따라 당내 반발이 격화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권준영기자 kjykjy@

국힘 `혁신위` 3040세대 대거 포진
이준석(왼쪽) 국민의힘 대표와 최재형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