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징계결정 지연에… 혼란만 키우는 與

李 "길어지는 이유 뭔가" 비판
친이인사 "윤리위 쿠테타" 반발
전문가 "정권에 마이너스 요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준석 징계결정 지연에… 혼란만 키우는 與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권성동 원내대표의 발언을 듣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국민의힘 윤리위원회가 '성상납 수수 증거인멸교사 의혹'에 관한 이준석 대표 징계안을 2주 뒤 결론 내기로 한 뒤 후폭풍이 거세다. 친(親)이준석 인사들이 '윤리위 쿠데타'라고 반발하며 내홍이 확대양상을 띄고 있고, 일각에서는 징계 갈등 국면 장기화에 따른 부담을 호소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23일 국민의힘에 따르면 윤리위는 지난 22일 저녁 국회에서 제3차 전체회의를 열어 당일 참고인으로 출석한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에 대한 징계절차를 개시하고, 이 대표의 경우 내달 7일 4차 회의 출석을 요청해 소명을 듣고 징계 안건을 심의·의결하기로 했다. 김 정무실장은 이 대표의 2013년 성상납 수수 의혹을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에 제보한 장모씨와 올해초 접촉해 '7억원 투자 각서'를 써주는 등 증거인멸에 가담한 의혹을 받고 있다.

윤리위는 가세연이 지난해 12월부터 제기한 '성상납 수수 의혹' 자체가 아닌 증거인멸교사 의혹에 대한 '품위유지의무 위반'으로 지난 4월 이 대표부터 징계 절차를 개시했다.

가세연의 이 대표 측 인사들 통화 녹취 등 추가 폭로 이후 한 시민단체가 윤리위에 징계요청서를 접수했고, 그 이틀 만인 4월19일 윤리위는 징계 절차 개시를 의결했다. 위원회는 이 대표 측이 제보자와 접촉해 증거인멸을 시도했는지와 이 대표의 직접 개입 여부를 살피고 있다.

이 대표는 이날 새벽 국회에서 윤리위 결정 직후 "길어지는 절차가 당의 혼란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을 모든 구성원이 알고 있을텐데 길어지는 이유가 뭔가"라고 비판했다.

징계절차 개시를 통보 받은 김 정무실장도 이날 SNS를 통해 당무감사위 절차를 거치지 않은 결정이라며 "당규 윤리위 규정 위반으로서 무효"라고 반발했다.

이 대표와 같은 옛 새로운보수당계 인사들의 반발 역시 이어졌다. 이날 각각 출연한 라디오 방송에서 3선의 하태경 의원은 "뚜렷한 결론도 없이 계속 시간을 끌고 이 대표를 망신주기 한다"며 "경찰 수사가 끝나는지 알 수도 없다. 윤리위가 해당행위를 하고 있다고 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김용태 청년최고위원은 "집권여당의 윤리위가 인터넷 방송에서 떠도는 의혹을 가지고 징계 절차를 개시한다"며 "부끄럽다"고 윤리위 배후 세력이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오신환 전 의원도 "국민과 당원이 뽑은 당 대표를 9명의 윤리위원이 탄핵시키는 정치적 불순한 의도를 갖고 있는 쿠데타"라고 공격했다.

다만 공개 충돌로까지 이어지지는 않았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 회의 직후 기자들을 만나 "당헌·당규에서 보장된 활동이기 때문에 지도부 일원으로서 윤리위 활동에 대해 언급하는 것 자체가 적절치 않다고 본다"고 말을 아꼈다. 차기 당권 후보군인 김기현 전 원내대표는 한 라디오에서 "책임있는 여당 입장이기 때문에 빨리 연착륙할 방안을 찾는 것이 좋겠다"고 했는데, '연착륙'의 구체적인 뜻은 밝히지 않았다.

야권에선 '정치 9단'으로 불리는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2주 후로 징계 결정을 하겠다는 발표는 이 대표에게 고문을 가하는 거다. 어떤 결단을 하라고 암시하는 것 아니냐"며 "종범이 징계를 받으면 주범은 좀 위험해지는 것 아닌가"라고 관망했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징계국면 장기화에 "(이 대표가 가세연을 고소한 사건의) 경찰 조사결과가 나올 때까지 윤리위 결정이 미뤄질 수도 있다"며 "집권여당 내부의 분란이 계속 이어진다는 것은 정권에 마이너스(-) 요인"이라고 말했다. 김성수 한양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도 "윤리위 입장에선 김 정무실장의 경우 명백하게 문제가 있다는 걸 제시하고, 이 대표의 잘잘못을 판가름 하기 위한 명분을 쌓는 단계인 것 같다"면서도 "판단 시점이 미뤄지면서 당 전체엔 혼란이 커져 안 좋은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봤다.

한기호·권준영기자 hkh89@dt.co.kr

이준석 징계결정 지연에… 혼란만 키우는 與
이양희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장이 지난 6월22일 밤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에서 이준석 당 대표의 '2013년 성상납 관련 증거인멸 교사 의혹'에 대한 품위유지의무 위반 징계 심의를 위해 회의실로 들어서며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