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고 조순 부총리 직접 조문 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별세한 고(故) 조순 전 경제부총리의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빈소를 찾았다.

윤 대통령은 이날 조 전 부총리의 별세 소식을 듣고 조화와 조기를 보내 애도의 뜻을 표현했으나 오후 늦은 시간 직접 조문까지 했다.

모친이 강릉 출신인 윤 대통령은 강릉 출신으로 같은 서울대 동문인 조 전 부총리의 유가족을 만나 위로의 뜻을 전했다. 윤 대통령은 부친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한테 학문적 성과를 익히 들어, 조 전 부총리를 개인적으로 존경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 외에도 한덕수 국무총리,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 등이 빈소를 찾았다.

조 전 부총리는 이날 새벽 3시 38분 향년 94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조 전 부총리는 1968년부터 20년간 서울대 경제학과 교수로 재직하다 1988년 노태우 정부에서 경제기획원 장관 겸 경제부총리로 발탁됐다.

이후 한국은행 총재, 민선 초대 서울시장, 제15대 국회의원 등을 지냈다. 최근에는 서울대 사회과학대 경제학부 명예교수로 활동했다.

조 전 부총리의 발인은 25일이고, 장지는 강릉 선영에 마련됐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尹대통령, 고 조순 부총리 직접 조문 왜?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고 조순 전 경제부총리 장례식을 찾아 유가족에게 애도를 전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