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월 "인플레이션 조속히 잡을 것…금리 인상, 물가 안정때까지 지속"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파월 "인플레이션 조속히 잡을 것…금리 인상, 물가 안정때까지 지속"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연합뉴스>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인플레이션을 이른 시일 내로 잡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피력했다.

파월 의장은 22일(현지시간)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한 금리 인상의 여파로 경기침체가 발생할 가능성을 언급했다.

파월 의장은 이날 미 상원 은행위원회에 출석, 경기침체와 관련해 "그것은 확실히 가능성이다. 우리는 경기침체를 일으키려고 하지 않으며 경기침체를 일으킬 필요가 있다고 생각하지도 않지만, 그것이 핵심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경기침체 가능성이 존재하며 연착륙은 매우 도전적인 일이다. 또 다른 위험은 가격 탄력성을 회복하지 못해 높은 물가 상승이 경제 전반에 퍼지는 것이다. 우리는 물가상승률을 2%대로 돌려놔야 한다"고 단언했다. 그러면서 "최근 몇 개월간 전 세계에서 벌어진 일들이 우리가 원하는 바를 성취하는 것을 한층 어렵게 만들고 있다. 우리는 한 번도 그것이 쉽게 이뤄질 것이라고 말한 적이 없다"고도 했다.

앞서 연준은 지난 15일 이틀간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직후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인상했다. 이 같은 '자이언트 스텝'은 1994년 이후 28년 만에 처음이다.

파월 의장은 당시 기자회견에서 "물가 상승률이 너무 높다. 계속되는 금리 인상이 적절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다음달에도 0.5~0.75%포인트 수준의 추가적인 '빅스텝' 또는 '자이언트 스텝' 가능성을 시사했다.

월스트리트 저널은 이와 관련해 "파월 의장의 이 같은 언급은 연준이 물가 안정을 위해 1980년대 이후 가장 빠른 속도로 금리를 인상중인 상황에서, 당면한 도전을 강조한 것"이라고 말했다.

파월 의장의 이번 발언은 경기침체와 관련한 조 바이든 대통령의 입장과는 다소 거리가 있는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을 비롯한 내각은 그간 경기침체가 불가피한 것은 아니라는 관점을 피력해 왔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16일 AP통신과 인터뷰에서 "경기침체가 불가피한 일은 아니다. 우리는 세계 어느 나라보다도 인플레이션을 극복할 강력한 위치에 있다"고 말했다. 재닛 옐런 재무장관 역시 "경제가 안정적 성장기로 이행하며 둔화할 것으로 전망한다"며 "경기 침체가 불가피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파월 의장은 이날 40여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는 물가상승과 관련해 "인플레이션을 잡을 것을 강력히 약속한다. 이를 위해 신속히 움직이고 있다"고 말했다. 또 "강력한 노동 시장을 유지하고자 한다면, 물가 상승을 끌어내리는 것이 필수적이다. 몇달 내 물가 압박이 완화되는 증거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인플레이션은 놀라운 수준이고, 추가적인 놀라움이 벌어질 수 있다. 정책 결정자들이 신속하게 움직일 필요가 있다"고도 했다. 파월 의장은 "금리 인상으로 금융 상황이 타이트해졌지만, 이는 적절한 것"이라며 "우리는 밀고 나가야 한다"고 부연했다. 금리 인상과 관련해선 물가 상승을 잡을 때까지 지속될 것이라면서, 금리 인상의 폭은 물가 상승이 언제 꺾이기 시작하는지에 달렸다고 밝혔다.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