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성폭력 피해 여직원 카톡 깠다…대화 내용 보니 `충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포스코 성폭력 피해 여직원 카톡 깠다…대화 내용 보니 `충격`
직장 내 성추행. <연합뉴스>

포스코 성폭력 피해 여직원 카톡 깠다…대화 내용 보니 `충격`
술자리 성폭행. <연합뉴스>

경북 포항의 포스코 포항제철소에서 발생한 성추행 사건의 전말이 23일 공개됐다.

23일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여직원 A씨는 지난달 말 가해 직원 B씨와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A씨는 "무서워서 말 못했는데, 왜 아침에 제 몸에 손댔냐"고 했고 B씨는 진짜 뭐라 용서를 구해야 할지도 모르겠다. 내가 기억을 못 하지만, 어쨌든 실수를 인정한다"라며 용서를 구했다.

A씨는 지난달 29일 B씨로부터 성폭행(유사강간)을 당했다고 주장한다. A씨는 "같은 건물에 사는 B씨가 이날 새벽 2시 30분 차를 빼달라며 주차장으로 내려오게 했다가, 다시 '집 도어락이 고장 났으니 건전지를 빌려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A씨가 건전지를 가지러 집 안으로 들어가는 순간 B씨가 돌변했다고 한다. 그는 막무가내로 집안으로 들어왔고 "자고 가겠다"고 했다는 게 A씨 주장이다. A씨는 "(B씨가) '3시간만 자면 안 되겠냐'고 해 거절했는데 계속 부탁을 했다. 회사 선배를 모른 척할 수 없어 '소파에서 조용히 있다 가라'고 말했는데 방 안으로 들어와서 저를 덮쳤다"고 말했다.

당시 A씨는 발길질을 하며 강하게 거부했으나, B씨가 밀쳤고 벽에 머리를 부딪혔다고 한다. A씨는 "머리를 벽에 부딪힌 후 울면서 반항했으나, 유사강간을 당했다. (사건 후) 병원에서 뇌진탕 진단을 받았다"고 말했다.

A씨는 선배 B씨 외에도 같은 부서에 근무하는 다른 동료 직원들에게 수년간 지속적으로 성적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한다. A씨는 지난 7일 B씨를 특수유사강간 혐의로, 다른 직원 3명을 성추행 등의 혐의로 경찰에 고소한 상태다.

A씨는 직원 50여 명이 함께 근무하는 포스코 한 부서에서 2018년부터 3년 넘게 근무를 해왔다. 안전 관련 업무를 하는 해당 부서 특성상 유일한 여성 직원이었던 그는 "평소 다른 직원들의 성희롱성 발언에 계속 시달려 왔다"고 했다. 음담패설이나 외모 평가 같은 발언들이었다.

부서 회식이 있을 때도 성추행 피해가 있었다는 게 A씨의 주장이다. A씨는 "회식이 있으면 노래방에 자주 갔는데 거기서 서로 부둥켜안고 블루스를 추며 '더럽게' 놀았는데 일부 직원은 나까지 껴안기도 했다. 선임 직원 C씨가 자신을 옆에 앉히고 술을 마시게 하면서 허벅지 안쪽을 손으로 만지는 등 신체 접촉을 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A씨는 지난해 12월 회사 내 감사부서에 자신에게 심한 성희롱 발언을 해온 선임 직원 1명을 신고했고, 해당 직원은 사내 자체 조사 결과 성희롱적 발언을 한 사실이 인정돼 올해 초 감봉 3개월 처분을 받았다. 신고 후 A씨는 2차 피해에 시달렸다고 했고 이로 인한 극심한 스트레스로 정신과 치료도 받고 있는 상황이다.

포스코 측은 "경찰 고소를 하지 않고 사내 감사부서에 신고를 했기에 당사자들을 조사한 끝에 규정에 맞춰 가해 직원에게 감봉 3개월 조치를 내렸다. 가해 직원이 신고 내용에 대해 일부는 인정하고, 일부는 부인했기 때문에 목격자에게 확인하는 과정에서 비밀 유지가 안 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반면 가해자로 지목된 직원들은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포스코 측은 이들 직원을 경찰 수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업무에서 배제하는 한편, 직책자 1명은 보직해임했다. 또 수사 결과에 따라 엄중 문책하겠다는 방침이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